​文 대통령, 내일 제3차 비상경제회의 주재…‘긴급재난 지원금’ 결론내나

김봉철 기자입력 : 2020-03-29 16:16
오늘 당정청 협의서 지원 대상·규모 논의 현금·선별적 지원에 무게…최종 결정 주목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제3차 비상경제회의를 주재한다. 특히 이번 회의에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경제 위기 극복을 위한 긴급재난 지원금 지급 논의가 안건으로 다뤄질 전망이다.

이에 앞서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는 29일 오후 서울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비공개 고위당·정·청 협의회를 열어 이견 조율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협의회에는 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정세균 국무총리,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등이 참석한다.

여기서 내려진 당·정·청의 결론이 문 대통령에게 전달되고, 문 대통령은 이를 토대로 회의에서 최종 결심을 밝힐 것으로 보인다.

당·정·청은 그동안 코로나19로 인한 가계 피해를 보전하기 위해 포괄적 ‘현금성’ 지원 방안을 논의해왔다.

취약계층, 중소기업·자영업자·소상공인 등 특정 소득계층과 업종 등을 지원하기 위한 다양한 정책수단이 제시됐지만, 중산층까지 포함하는 지원책이 부족하다는 인식에 따른 것이다.

특히 당·정·청은 중산층이 상대적으로 소비 여력이 있는 계층인 만큼 소득보전 등의 정책수단을 펼 경우, 시장에 돈이 돌도록 하는 효과를 보다 즉각적으로 볼 수 있을 것이라고 판단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그동안 민주당에서는 국민 2500만명 이상이 수혜 대상이 되는 방향의 설계가 필요하다고 주장해왔다.

통계청의 올해 추계인구가 5178만명임을 고려하면 50%인 2589만명에 1인당 50만원을 지급한다고 가정할 경우 13조원 가까이 소요된다.

반면 기획재정부는 중위소득 100% 이하 가구에 100만원씩을 상품권이나 체크카드 등으로 지급하는 방안을 제안한 것으로 전해졌다.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청와대에서 코로나19 관련 2차 비상경제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