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총선 앞두고 한국노총과 연대 강화…"노동존중 사회 건설에 함께 노력"

전환욱 기자입력 : 2020-03-27 13:08
'21대 국회 노동존중실천단' 출정식…조정식·설훈 등 66명 위촉 이낙연 "한국노총, 든든한 우군…노동존중 사회, 흔들림없는 목표"
더불어민주당이 27일 총선을 앞두고 한국노총과의 연대를 연일 강화하고 있다.

민주당과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은 이날 서울 여의도 민주당 당사에서 '제21대 총선 노동존중 실천단' 출정식을 갖고 지속가능한 노동존중 사회 건설을 위해 노동 현안 해결에 함께 노력할 것을 다짐했다.

앞서 지난 10일 민주당과 한국노총은 고위급정책협의회를 통해 '인간존엄과 노동존중 가치를 지키는 한국노총·민주당 공동 약속'을 제시하고 모든 분야에서 연대하고 협력하기로 했다.

이에 이낙연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을 비롯해 노동 가치를 존중하는 활동 경력이 인정되며 21대 국회에서 필요하다고 인정되는 민주당 후보 66명을 '노동존중 실천단 국회의원 후보'로 위촉했다.

조정식·윤후덕·설훈·박광온·김영주·최재성·이학영 민주당 의원 등이 포함됐다.

이낙연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은 "한국노총과 민주당은 목표를 같이하는 연대 관계가 있다"며 "이번에도 정책 연합을 실현해 선거대책도 공동으로 참여하고 있는데 민주당의 참으로 든든한 우군이 아닐 수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노동존중 사회는 일하는 사람들이 보람을 느끼고 일이 존중되는 사회로 가자는 지극히 당연한 우리들의 꿈이자 흔들림 없는 목표"라며 "민주당과 예순여섯 사람의 후보는 한국노총과 맺은 협약을 마음 깊이 간직하고 노동존중 사회를 하루라도 빨리 실현하는 길을 충실히 걸어가겠다"고 밝혔다.

김동명 한국노총 위원장은 "문재인 정부의 핵심 국정과제였던 노동존중 사회가 전면적으로 실현되지 못한 것은 정부, 국회, 노동계 모두의 책임"이라며 "너무 뼈아픈 현실"이라고 지적했다.

김 위원장은 "오늘 이 자리를 계기로 새롭게 출발하자"며 "21대 국회에서 2천만 노동자들에게 노동존중 대한민국을 당당히 얘기하고 구체적 성과를 보여주자"고 말했다.

한국노총은 "민주당은 공동약속 이행과 노동존중 실천 국회의원단의 성과 추진을 위해 제21대 국회의원선거 대책기구를 공동으로 구성하고, '노동존중 실천 국회의원 후보자'를 한국노총의 공식 지지 후보로 해 당선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27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당사에서 열린 제21대 총선 노동존중실천단 출정식에서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왼쪽)이 김동명 한국노동조합총연맹 위원장으로부터 노동존중 실천단 국회의원 후보 위촉장을 전달받고 기념촬영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