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양적완화에 따른 '약달러'...원·달러 환율 하락세

서대웅 기자입력 : 2020-03-27 09:22
미국이 양적완화를 재차 강조하며 달러화가 약세를 보이자 원·달러 환율이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27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일 대비 18.8원 내린 1214.0원에 개장해 오전 9시15분 현재 1215.6원에 거래되고 있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26일(현지시간) "탄약은 충분하다"고 발언하자, 달러값이 크게 떨어진 영향으로 보인다.

주요 6개 통화에 대한 달러 가치를 반영한 달러인덱스는 전장보다 1.66% 떨어진 99.273을 기록했다. 지난주 103선에 육박하며 3년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을 나타낸 달러인덱스는 이번주 들어 가파르게 하락하고 있다.

시장은 이날 환율이 1210~1220원 대에서 등락할 것으로 보고 있다. 소병은 NH선물 연구원은 "연준과 미 정부의 선제적인 정책으로 위험회피 심리가 물러나 원·달러 환율 하락 압력이 우세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