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우크라이나 대통령 요청 받은 EDGC, 진단키트 10만명 분량 수출계약

송종호 기자입력 : 2020-03-27 08:24
주한 우크라이나 대사관 통해 요청…27일 수도 키예프 도착 예정
EDGC헬스케어는 블라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의 요청에 따라 솔젠트 코로나19 진단키트 1차 선적물량 10만명분을 우크라이나에 수출한다. EDGC헬스케어는 솔젠트의 해외판권을 갖고 있다. (왼쪽부터)석도수 솔젠트 공동대표, 유재형 솔젠트 공동대표, 신상철 EDGC 공동대표[사진=EDGC 제공]
 
 

이원다이애그노믹스(이하, EDGC)는 계열사 솔젠트가 블라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의 요청에 따라 솔젠트 코로나19 진단키트 1차 선적물량 10만명분을 우크라이나에 27일 수출한다고 밝혔다.

EDGC에 따르면 최근 코로나19 관련하여 국가비상사태가 선포된 우크라이나 정부는 여러 국가의 진단키트를 비교 검토한 결과 한국의 솔젠트가 개발한 코로나19 진단키트의 우수성을 인정해 긴급히 도입하기로 결정했다.

지난 22일 우크라이나 대통령 비서실 및 올렉산데르 호린 주한 우크라이나 대사가 솔젠트의 특판대리점인 케어마일과 함께 EDGC헬스케어에 1차 계약 10만명분에 대한 긴급수송을 요청했다고 EDGC가 전했다.

특히, 블라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대통령 특별기 운송 지원까지 약속하며 가능한 빠른 공급을 요청했다고 회사 측은 덧붙였다.

이에 양 측은 25일 공급 계약을 체결하고 27일 우크라이나 수도 키에프로 운송할 예정이다.

현재 우크라이나 정부는 이달 17일부터 내달 24일까지 쇼핑몰·카페·레스토랑스포츠 시설·위락시설 등을 폐쇄하고, 수도 키예프와 다른 도시 간 교통을 차단하는 한편 키예프 시내의 모든 여객 운송을 막았다. 우크라이나 보건부에 따르면 26일 현재 코로나19 확진자는 113명이며, 그 가운데 4명이 사망했다.

유재형 솔젠트 공동대표는 “현재 호주, 영국, 독일, 포르투갈, 덴마크, 핀란드, 불가리아, 체코, 프랑스, 오스트리아, 러시아, 멕시코, 브라질, 아르헨티나, 이라크,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사우디아라비아, 괌, 인도, 나이지리아 등 정부차원의 공식 구매 요청이 쇄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특히, 미국은 EDGC 네트워크를 통해 FDA EUA(긴급사용승인)과 함께 각 주에서 진단키트를 빠르게 공급할 수 있도록 했다”면서 “바쁜 일정 가운데서도 실시간으로 코로나19 현황을 점검하고, 전 세계에 코로나19로 불안한 사람들과 감염 의심환자를 생각하며 정확하고 신속한 진단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