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후생연금펀드 외국채권 비중 늘린다…"엔 약세 추세 강해질 것"

윤은숙 국제경제팀 팀장입력 : 2020-03-24 18:59
세계 최대의 공적연금펀드인 일본의 후생연금 펀드가 해외채권 비중을 15%에서 25%로 늘린다고 밝혔다.

이같은 조치가 승인을 받을 경우 해외 채권 4월 1일부터 시작될 것이라고 니혼게이자이 신문은 전했다. 

외국 채권의 비중을 늘릴 경우 연의 약세가 강화할 수 있다. 후생연금펀드의 규모는 160조엔에 달하며, 일본 금융시장의 '고래'로 일컬어지기도 한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