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행, 비은행기관 대상 RP 매입 실시···잇달아 유동성 공급

윤동 기자입력 : 2020-03-23 18:18
지난 19일에도 비은행기관 RP 매입···2008년 금융위기 이후 처음
한국은행이 오는 24일 증권사 등 비은행기관을 대상으로 환매조건부채권(RP) 매입을 실시해 시중에 유동성을 공급한다.

한은 관계자는 23일 "증권사에 대한 유동성 공급을 확대하기 위해 한국증권금융 등 5개 비은행기관을 대상으로 RP 매입을 실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번 매입 대상 기관은 한국증권금융과 삼성·미래에셋대우·NH투자·신영증권 등 총 5곳이다. 한은은 지난 19일에도 비은행권을 대상으로 RP 매입을 진행한 바 있다.

한은은 비은행권을 대상으로 RP를 매입한 것은 지난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처음이다.

한은은 통상 지급준비금을 예치하는 시중은행을 대상으로 RP를 매각해 시중의 초과 유동성을 흡수하는 방식의 공개시장조작을 펼쳐왔다.

그러나 최근 들어 자금시장이 경색됨에 따라 RP 매입을 통해 유동성을 공급하는 방식으로 정책을 전환했다. RP 거래 대상 기관을 비은행권으로 확대한 것도 이와 연관이 깊다.

RP를 비롯해 기업어음(CP), 전자단기사채(전단채) 등 단기자금시장은 최근 국제금융시장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수급에 어려움이 커진 상황이다.

한은 관계자는 "이번 유동성 공급으로 자금시장의 원활한 수급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한은은 대출담보증권도 은행채와 일부 공기업 특수채까지로 범위를 확대하기로 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