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역유입 비상 홍콩, 모든 ‘관광객 입국 금지’ 강력 조치

곽예지 기자입력 : 2020-03-23 17:11
캐리 람 "술집·유흥업소 운영 금지" 공항서 코로나19 검사하던 보건소 직원 '양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급격히 늘어나면서 비상 태세에 돌입한 홍콩이 ‘관광객 입국 금지'라는 강력한 조치를 내놨다.

23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이날 홍콩 행정수반인 캐리 람 행정장관은 기자회견을 통해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홍콩 내 모든 관광객의 유입을 차단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홍콩 국제공항에 도착한 홍콩 외 지역 거주자와 최근 해외 여행 기록이 있는 중국, 마카오 출신자의 홍콩 입국이 금지된다. 

람 행정장관은 이어 "홍콩 내 약 8000개 매장의 주류 판매를 금지할 것이며 술집, 유흥업소 등도 폐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같은 소식은 앞서 22일 싱가포르가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해 모든 단기 방문자의 입국과 경유를 금지한다고 밝힌 후 나온 것이다. 싱가포르는 해외 역유입 확진 사례가 늘어나면서 지난 19일 공·사립 병원에 신규 외국인 환자 치료를 무기한 연기하라는 지침을 내린 데 이어 모든 관광객 입국·경유 금지라는 강력 조치를 내렸다.

홍콩도 최근 역유입 확진 사례와 더불어 확진자가 갑자기 늘어나는 추세다. 22일 기준 홍콩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44명이다. 이 중 29명은 최근 외국을 방문했다가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이로써 홍콩의 누적 확진자도 317명으로 급증했다.

100~200명대를 유지하던 홍콩의 누적 확진자가 300명을 돌파하면서 홍콩 당국도 싱가포르와 같은 강력한 대응을 내놔야 한다는 압박을 받고 있었다고 앞서 한 소식통은 설명한 바 있다. 

한편 SCMP는 “이날 발표된 신규 확진자 중에는 지난 16일부터 홍콩 공항에서 입국자들을 대상으로 코로나19를 검사한 보건부 직원이 포함돼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고 전했다.

이 직원은 방역 동의서에 서명을 받고, 입국자들에 건강상태 관련 질의를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산한 홍콩국제공항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