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트럼프 "북한과 이란에 코로나19 지원 열려있어"

최지현 기자입력 : 2020-03-23 09:12
"기꺼이 그렇게 할 것...도움이 필요하고 우리는 도움 줄 것" 北 트럼프 친서 공개 '북미 관계 구상·방역 협조 의향' 밝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한과 이란 등에 코로나19 방역 지원이 가능하다는 의향을 밝혔다.

22일(현지시간) 로이터에 따르면,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 백악관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태스크포스(TF) 브리핑에서 대북 친서 전달 관련 질문이 나오자 "우리(미국)는 북한과 이란과 같은 다른 나라들을 돕는다. 기꺼이 그렇게 할 것"이라고 답했다. 그는 이어 "그들은 도움이 필요하고, 우리는 그들에게 도움을 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은 우리 시간 22일 "김 위원장에게 보낸 트럼프 대통령의 친서를 받았다"며 "조미(북미) 두 수뇌분의 특별한 개인적 친분관계를 잘 보여줬다"는 담화문을 발표했다.

김 부부장은 아울러 트럼프 대통령이 친서에서 북미 관계 구상을 밝히고 코로나19 방역에도 협조할 의향을 밝혔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이번 친서 전달은 교착 상태에 빠진 북미 관계에 대한 미국 측의 대화 의지를 보여준 것으로 평가된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이 소식이 알려진 이후 트럼프 행정부는 친서 전달 사실에 대해 당국자 발로 인정했다. 앞서 미국 국무부도 북한의 코로나19 대응을 돕기 위한 인도적 지원 의사가 있음을 여러 차례 표명해왔다.

지난 18일 마이크 폼페오 미국 국무장관은 폭스뉴스 라디오 방송 인터뷰에서 "코로나19와 관련해 북한과 이란에 대해 인도적 지원을 제안했다"고 밝혔다.
 

22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사진=AP·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