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정부 “확진자 비난‧조롱, 방역 더 어렵게 해…거짓정보도 자제해야”

김태림 기자입력 : 2020-03-10 17:02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보건복지부 공공보건정책관, 오른쪽)이 10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결과 등 정례브리핑을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보건복지부 공공보건정책관)은 10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확진자에 대한 비난이나 조롱, 혐오를 삼가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며 언론과 시민들에게 협조를 당부했다.

윤태호 반장은 “확진자의 동선 공개는 추가 감염 예방을 위해 필요한 조치지만 이를 통한 과도한 사생활 침해, 비난, 조롱 등은 의심환자가 검사를 기피하게 한다”며 “이는 결국 방역활동을 더욱 어렵게 해 우리 모두의 피해로 다시 돌아온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고 거짓 정보와 뉴스는 삼가 달라고 요청했다.

윤 반장은 “심리방역이라는 부분이 매우 중요하지만, 현장 종사자를 어렵게 만들거나 국민을 불안하게 만드는 거짓정보‧뉴스가 떠돌고 있다”고 우려했다.

이어 그는 “국민들께서 과도하게 불안을 갖지 않도록 언론계에서도 노력해달라”면서 “우리가 협력하고 같은 목표를 향해 노력한다면 코로나19는 빠른 시일 내 안정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