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생후 4주 신생아 확진…온 가족 모두 감염

김태림 기자입력 : 2020-03-09 08:48

분주한 '코로나19' 환자 이송.[사진=연합뉴스]



서울 동대문구는 생후 4주 신생아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에 감염됐다고 8일 밝혔다.

구에 따르면 이 신생아는 동대문구에 거주하는 38세 성북구민 확진자 남성 A씨의 딸이다. A씨 아내도 딸과 함께 검사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았다. A씨는 지난 6일 확진됐다. 이후 그의 장인과 장모가 구의 6, 7번째 확진자로 판명된 데 이어 이날 딸과 아내까지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 아내와 딸은 남편이 확진 판정을 받은 지난 6일부터 자가 격리 상태에 있었다.

앞서 지난 4일부터 두 사람 모두 일부 증상이 나타났다고 한다. 다만 3일부터 줄곧 집에만 머물러서 별도의 이동 동선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A씨의 딸은 현재 서울 최연소 확진자다. 지금까지 알려진 전국 최연소는 지난 1일 경북 경산에서 확진 판정을 받은 생후 45일 신생아였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