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수 통합 분수령, 열쇠는 黃의 화답 여부

전환욱 기자입력 : 2020-03-06 16:34
조원진, 黃에게 회동 공개제안…"통합이든 연대든 논의하자" 연대 반대하는 통합당 최고위원 겨냥 "지역구 후보 내겠다"
조원진 자유공화당 공동대표가 6일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에게 "연대든 연합이든 통합이든 만나서 이야기하자"며 회동을 공개 제안하면서 보수 통합이 분수령을 맞았다.

조 공동대표는 이날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확대 전원합동회의에서 "어제와 그저께 이틀에 걸쳐 황 대표에게 만남을 제안했지만, 답이 없었다"며 "공식적으로 또 한 번 제안하겠다. 언제 어떤 시간이라도 만나자"라고 밝혔다.

보수 진영의 결집을 호소하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옥중 서신'을 계기로 이른바 '태극기 세력'을 지지 기반으로 하는 자유공화당이 통합당과의 연대 논의에 속도를 내는 동시에 보수 통합의 공을 황 대표에게 넘긴 것이다.

조 공동대표는 "자유공화당의 총선 예비후보가 100명 가까이 된다. 만나지 않고 그냥 있으면 자유공화당은 그대로 갈 수밖에 없다"며 "시간을 끌고 만나지 않으면 모든 분열의 책임은 통합당과 황 대표가 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조 공동대표는 "보수 우파가 합치자고 떠들고 있는데 그냥 그렇게 가면 선거 결과가 눈에 보이듯 뻔하다"며 "그때 가서 자유공화당에 또 덤터기를 씌울 테냐. 있을 수 없는 일은 그만두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조 공동대표는 전날 통합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일부 최고위원들이 자유공화당을 '극우'로 부르며 통합·연대에 반대했다며 이들의 지역구에 대한 '자객공천'을 시사했다.

조 공동대표는 "태극기 구국 세력을 극우로 몰고 '죽어도 함께 못하겠다'는 최고위원들의 명단을 공개하겠다"며 정미경·이준석·김영환·김원성 최고위원을 거론했다.

그러면서 "구국 세력과 합치면 선거에서 진다는 망상 같은 이야기를 하는 정신이 없는 사람들"이라며 "이분들 지역구에 우선으로 우리 후보를 낼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물을 마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