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가 확 끌어내린 국가별 펀드… 중국만 나홀로 '꿈틀'

서호원 기자입력 : 2020-03-09 05:00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제공]


해외펀드 중 중국만 나홀로 기지개를 켜고 있다. 중국 증시도 상대적으로 빠르게 안정을 되찾아가는 모양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형성된 불안 심리가 진정 국면으로 접어들었다는 분석이다.

8일 증권정보업체인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올해들어 해외주식형펀드 수익률은 -3.23%를 기록하고 있다. 같은 기간 20개 국가별 펀드도 상황은 마찬가지다. 이런 상황에서 수익을 낸 곳은 중국펀드가 유일하다. 중국펀드는 1주일 사이 0.31%에 달하는 수익을 거두었다. 더욱이 오래 묵힐수록 좋은 성과를 냈다. 1.3.6개월 수익률은 저마다 5.55%와 6.86%, 7.24%를 기록했다. 여기에 1년 수익률은 8.39%에 달한다.

상품별로는 미래에셋자산운용이 내놓은 펀드가 7% 넘게 올랐다. 같은 기간 삼성자산운용과 KB자산운용 상품도 각각 3.05%, 1.77% 상승했다.

도리어 브라질(-10.13%)을 포함해 인도(-7.97%), 러시아(-.7.75%), 일본(-6.29%)은 1주일 사이 마이너스 수익률을 기록했다. 이어 신흥유럽(-5.88%)과 EMEA(-5.65%), 중남미(-5.42%), 유럽(-4.40%), 중동아프리카(-4.04%), 글로벌이머징(-3.88%), 글로벌(-3.66%), 신흥아시아(-3.65%), 북미(-3.34%), 브릭스(-2.95%), 아시아퍼시픽(-2.50%), 베트남(-1.78%), 친디아(-1.45%), 중화권(-0.05%)이 뒤를 이었다.

중국펀드가 이렇게 힘을 받을 수 있었던 건 중국 내 코로나19 사태가 진정 국면에 접어들었기 때문이다. 중국의 신규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지난달 중순을 기점으로 감소하는 추세다. 하루 1000명이 넘었던 신규 확진자 수는 이달 들어서 200명 수준으로 줄었다. 중국 정부도 이에 발맞춰 공장 재가동 등 정상화에 나서고 있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증시가 회복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지난달 초 2700대로 떨어졌던 상해종합지수는 얼마 전 3000대를 회복했다. 코로나19 충격으로 1800대에서 1600대까지 떨어졌던 심천종합지수도 지난달 말 오름세를 타며 1900대까지 올랐다.

여기에 중국 정부의 대규모 부양정책에 대한 기대감도 긍정적으로 작용했다는 분석이다. 지난달 중국 정부가 금리 인하에 이어 공격적인 재정정책까지 준비하고 있다.

김선영 DB투자증권 연구원은 "미뤄진 양회가 이달 말 개최될 가능성도 언급되고 있다"며 "본격적인 경기부양 시즌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신승웅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중국 지도부의 강력한 정책 의지와 재융자 규제 완화 등 자본시장 환경 개선에 대한 기대감으로 중국 증시는 기술주 업종의 강세가 최근 증시를 이끌었다"며 "중국기관들 역시 기술주와 창업판의 비중을 확대하고 있고 이러한 추세가 올 한해 지속될 것이라는 인식이 상당하다"고 말했다.

다만 중국펀드에서 자금이 빠져나가고 있다. 중국펀드 순자산은 올해 들어 3526억원가량 줄었다. 1개월 사이에만 1333억원에 달하는 자금이 순유출됐다. 6개월 동안 나간 자금은 무려 7560억원이다. 그래도 순자산은 7조7737억원으로 해외펀드 중 가장 많은 규모다. 박수현 KB증권 연구원은 "중국 증시가 회복세를 보이면서 환매하려는 투자자들이 급격히 늘어난 영향"이라고 설명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