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NA] 말레이시아 국민車 프로톤, 2월 점유율 23.8%로 상승

[번역] 이경 기자입력 : 2020-03-04 17:48

[프로톤 X70 (사진=프로톤 홈페이지)]


말레이시아 국민차 제조사 프로톤 홀딩스가 2일, 2020년 2월의 신차등록대수가 9974대를 기록해, 추정 시장 점유율이 23.8%로 상승했다고 밝혔다. 점유율은 2013년 8월 이후 6년 6개월만의 높은 수준. 말레이시아 시장 전체가 전월보다 밑도는 수준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프로톤은 전월 대비 17.3%, 전년 동월 대비 80% 이상 판매량이 증가했다고 한다.

점유율은 1월 19.9%에서 3.9% 포인트 상승했다.

2019년 8월에 신형 모델을 투입한 소형 세단 '사가'는 3934대로, 전체 판매의 약 40%를 차지하는 최다 판매 차량.

프로톤에 의하면, 2월은 동 사의 3개 모델이 세그멘트 점유율에서 선두를 차지했다. 소형 세단 '페르소나'가 2653대로 B세그멘트 세단, 스포츠 유틸리티 차량(SUV) 'X70'이 1973대로 SUV, 다목적 차량(MPV) '엑조라'가 C세그멘트 MPV에서 각각 1위를 차지했다. 소형 해치백 '아이리스'는 B세그멘트의 해치백에서 2위였다.

리춘론(李春栄) 최고경영책임자(CEO)는 성명을 통해, 지난달 국내에서 생산, 출시된 2020년형 X70의 예약판매가 7000대를 넘었다고 밝히며, 연간 판매계획 달성에 자신감을 내비쳤다. 프로톤은 올해 전년 대비 31.8% 증가한 13만 2000대의 판매를 목표로 하고 있다.

프로톤은 2017년 중국의 자동차 제조사 지리 자동차 그룹(吉利集団)의 출자(49.9%) 이후 말레이시아 시장에서 판매대수를 꾸준히 늘리고 있다. 지난해 4월 이후 일본 다이하츠공업이 출자한 국민차 제조사 페로두아에 이어 점유율 2위를 기록중이다.
GROUND OPEN 구독 누르면, 경품이 쏟아진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