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여신금융협회, 노조와 함께 전국재해구호협회에 성금 기부

장은영 기자입력 : 2020-03-04 15:49
여신금융협회 임직원과 노동조합은 코로나19 사태로 피해를 입은 지방자치단체, 의료진과 취약계층 지원을 위해 모금한 성금 1338만원을 전국재해구호협회에 전달했다고 4일 밝혔다.

성금은 여신금융협회 임직원과 노동조합이 코로나19 극복과 확산 방지를 위해 자발적으로 모금했다.

피해가 큰 대구·경북 지역 등의 격리대상자, 의료진 및 자원봉사자 등의 건강보조키트, 방호복 구입 및 사회취약계층 지원을 위한 마스크, 손소독제 구입 등에 사용될 예정이다.

여신금융업계도 코로나19로 매출감소 등 피해를 입은 영세·중소가맹점 등에 만기연장·상환유예, 금리·연체료 할인 등 금융지원을 실시하고 있다.

앞으로도 여신금융업계는 코로나19의 조기해결을 위한 정부의 노력에 적극 동참하는 한편, 금융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사회취약계층 지원 등에 최선을 다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김주현 여신금융협회 회장은 “코로나19로 확진자가 빠르게 증가함에 따라 위기감이 고조되는 가운데 협회 노사가 위기 극복을 위해 마련한 작은 성금이 코로나19 감염 위험을 안고 홀로 긴 시간을 보내고 있을 자가 격리 이웃 및 의료진 등에게 작은 보탬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주현 여신금융협회장. [사진=여신금융협회]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