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총리 “11조7000억원 추경안 내일 국회 제출…신속 처리해 달라”

윤상민 기자입력 : 2020-03-04 11:40
“비상시국엔 특단 대책 필요…가용자원 선제투입해 총력대응”
정세균 국무총리는 4일 “정부는 꼭 필요한 사업들을 선정해 총 11조7000억원 규모의 추경안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대구시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추경 예산안 심의·의결을 위한 임시 국무회의를 주재하면서 “내일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을 국회에 제출할 예정”이라며 “한시가 급한 만큼, 국회가 이번 임시국회에서 추경안을 신속히 처리해주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비상시국에는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며 “코로나19를 하루빨리 극복하고 경제에 미치는 충격을 완화하기 위해서는 가용한 모든 자원을 선제적으로 투입해 총력 대응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정 총리는 “민생경제가 받는 충격도 과거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나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당시보다 더 크다”면서 “소비심리가 얼어붙고, 방한 관광객 감소로 서비스업이 위축되고,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이 전례 없는 위기에 처해있으며 수출도 큰 폭으로 줄고 있다”고 설명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등이 4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임시국무회의에 참석해 정세균 국무총리의 발언을 듣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 총리는 “이번 추경안은 코로나19 조기 극복과 민생경제 파급효과 최소화에 중점을 두고 편성했다”며 “우선 감염병 전문병원을 확충하는 등 신종 감염병 대응 역량을 근본적으로 보강하고 코로나19로 피해를 본 의료기관과 환자들에 대한 지원도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소상공인·중소기업 대상 긴급 경영자금 융자를 확대하고, 영세사업장의 고용유지를 지원하고, 저소득층과 아동수당 수급자에게는 한시적으로 ‘지역사랑상품권’을 지급해 생계를 안정시키고 소비 여력을 높이겠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특히 대구와 경북지역에는 별도 자금을 배정해 조속한 회복을 돕겠다”고 말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