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이만희, 정세균 시계 갖고 있다’에 “허무맹랑한 주장”

윤상민 기자입력 : 2020-03-03 14:19
“이만희 만난 적도, 신천지에 시계 제공한 바도 없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3일 이만희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 총회장이 이른바 ‘정세균 시계’도 갖고 있다는 신천지 측 주장을 “허무맹랑한 주장”이라고 반박했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사회관계망서비스(눈)에 글을 올려 “이만희씨를 만난 일도, 신천지에 시계를 제공한 바도 없다”면서 “국내외 다양한 행사를 통해 자신이 받은 기념시계를 누군가에게 선물하는 사실을 미리 알고 막을 수도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만희씨가 찬 박근혜 전 대통령 시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과 전혀 상관이 없다”며 “전 대통령의 시계를 찬 일이 정치적이든 정치적이지 않든 우리가 관심 가질 이유는 없다”고 말했다.
 

이만희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 총회장이 2일 오후 경기도 가평군 신천지 연수원 '평화의 궁전'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이 총회장의 손목에 청와대 박근혜 전 대통령의 이름이 새겨진 시계가 보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 총리는 또한 “사회 혼란을 초래한 신천지의 주장을 검증없이 보도하고 이를 정쟁의 도구로 삼는 것은 코로나19를 극복하는데 아무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신천지는 사회 분열을 조장하는 행동을 멈추고 코로나 극복을 위한 정부 조치에 성실히 협조하라”며 “지금은 코로나19의 확산 앞에 국민 불편을 어떻게 최소화할 것인가를 고민해야한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