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뉴얼’ 빈폴, MZ세대 공략 ‘팔구공삼일일’ 팝업스토어 오픈

서민지 기자입력 : 2020-03-02 08:46
글로벌 특화 상품 ‘890311’ 첫 번째 팝업 스토어 한남 비이커 오픈

[사진=삼성물산 패션부문 제공]

빈폴 30주년 리뉴얼의 대표 상품 ‘팔구공삼일일(890311)’이 2일 모습을 드러냈다.

삼성물산 패션부문 트래디셔널 캐주얼 브랜드 ‘빈폴’은 빈폴 론칭 시기인 1989년 3월 11일을 모티브로 한 ‘890311’ 라인을 한남동 비이커 매장에 29.7m2(약 9평) 규모 팝업스토어로 오픈했다.

빈폴은 지난해 브랜드 30주년을 맞아 한국 트래디셔널 캐주얼 1위 자리를 공고히 하는 한편 글로벌 브랜드로 성장하는 것을 목표로 브랜드 리뉴얼을 단행했다.

특히 우리나라만이 보유하고 있는 정서, 문화, 철학 등 한국의 헤리티지를 담은 상품과 서비스를 바탕으로 젊은 세대는 물론 글로벌 고객을 잡기 위해 ‘890311’ 라인을 선보였다.

[사진=삼성물산 패션부문]

1960~1970년대 시대상을 엿볼 수 있는 레트로 감성을 토대로 한국의 대표 꽃인 오얏꽃(자두의 순 우리말)을 상징화한 상품을 출시했다.

또 공장, 버스, 택시기사 등 유니폼과 럭비선수들이 입었던 운동복에서 영감 받아 동시대적인 디자인과 실용성을 가미한 워크 웨어 및 스트리트 웨어를 내놨다.

빈폴은 럭비 스타일의 상품에 오버사이즈 스타일과 다양한 컬러 및 소재를 결합했고, 브랜드 고유의 체크 패턴과 스포츠 감성의 손목과 허리 줄임 원단을 매칭하거나 퀼팅으로 디자인해 신선함을 더했다.

정구호 컨설팅 고문은 “’890311’ 라인은 스포츠와 캐주얼 감성이 세련되게 믹스돼 젊은 세대들이 트렌디하게 코디할 수 있다”며 “팬츠는 배기부터 치노까지 다양하게 출시됐는데 루즈핏의 릴렉스한 느낌으로 상의 코디에 따라 다양한 이미지를 연출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번 팝업 스토어는 지난달 27일부터 이달 11일까지 열고, 향후 MZ 세대들이 주목하는 상권에 추가 팝업 스토어를 오픈할 계획이다.

박남영 빈폴사업부장(상무)은 “빈폴 리뉴얼 이후 변화될 모습을 집약한 라인이 ‘890311’이라고 말할 수 있다”며 “모든 고객들이 변화를 체감할 수 있도록 신규 상품은 물론 매장, 서비스 등에 담겨진 빈폴의 진정성을 지속적으로 커뮤니케이션 해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삼성물산 패션부문 통합 온라인몰 SSF샵은 ‘890311’ 라인 론칭을 기념해 오는 8일까지 구매 고객 대상 할인 및 테리 손수건 증정 이벤트를 마련했다. 빈폴 공식 인스타그램에서 론칭 축하 메시지를 남긴 고객 중 5명을 추첨해 헤리티지 피케 티셔츠를 제공한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