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솔제지, 백판지 설비에 323억원 투자…"해외경쟁력 제고"

석유선 기자입력 : 2020-02-27 16:37
백판지 업계 1위 한솔제지가 대전 공장에 323억원을 투자한다. 코로나19 위기 속에서 시장 불확실성이 커진 가운데 과감한 투자로 생산 능력을 높이겠다는 전략이다.

한솔제지는 최근 이사회를 열고 대전공장 백판지 생산설비에 대한 투자를 결정했다고 27일 밝혔다.

한솔제지는 대전공장에 323억원을 들여 내년까지 원료공급부터 제품포장까지 생산공정 전반에 걸쳐 생산성을 높이게 된다. 

백판지는 주로 제과, 제약, 화장품 등 고급 포장재로 사용되는 종이로 회사는 이번 투자를 통해 국내 점유율을 공고히 하고 동남아 시장 점유율 확대도 끌어낸다는 계획이다.

 

[사진=한솔제지 제공]



한솔제지의 백판지 생산 규모는 연간 71만t으로 국내에서 40%에 달하는 점유율을 기록하고 있다. 2위는 깨끗한나라(26%), 3위는 세하(14%)다.

재계는 이번 투자를 시장 점유율 10%의 신풍제지의 사업 철수 이후 시장 점유율을 높이려는 한솔제지의 과감한 베팅이라고 본다.

한솔제지 관계자는 “설비투자를 통해 백판지 부문의 생산능력을 강화하고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경쟁력을 제고할 것”이라며 “최근 중국 환경규제 여파로 수출길이 막힌 국내 폐지의 공급과잉도 일부 해소하는 효과도 기대한다”고 말했다.

금융감독원 공시에 따르면 한솔제지는 오는 2021년 7월까지 이번 설비투자를 마무리할 예정이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