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울산 중증 요양병원 직원 확진…집단감염 우려

김태림 기자입력 : 2020-02-27 08:57

울산시청사 방역 소독 중.[사진=연합뉴스]



울산에서 경북 성주에 사는 13세 여중생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확진자로 확인된 데 이어 함께 지낸 언니(25)도 양성 판정을 받았다. 울산에서 7번째 확진자이다.

27일 울산 보건당국에 따르면 전날 경북 성주군에 사는 중학교 2학년 여학생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고, 울산에서 요양병원 작업치료사로 근무하면서 여중생 확진자와 함께 지낸 언니도 이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들은 신천지교회와는 관련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보건당국은 언니가 다니는 요양병원에 대해 전날부터 진료를 중단하고 출입을 통제한 후 방역 소독을 진행했다. 이 요양병원에는 의사 15명과 간호 인력 112명을 비롯해 재활치료사 61명과 행정요원 등 기타 65명이 일하고 있고, 중증 환자 등 394명이 입원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언니는 지난 25일부터 요양병원에는 출근하지 않았다.

앞서 언니는 지난 23일 오후 9시께 승용차로 여동생을 데리고 성주 집에서 자신이 사는 울산시 울주군 삼남면 집에 왔다. 이후 24일 여동생이 발열과 함께 콧물 증세를 나타내 언니가 여동생을 서울산보람병원 선별진료소에 데려가 검사받은 뒤 26일 양성 판정을 받았다.

여동생은 성주로 이송돼 울산 환자수로 잡히지 않았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