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산업, 17년만에 공기업 전환 추진…한전 자회사로 재편입 움직임

박성준 기자입력 : 2020-02-27 08:32
발전사업 노사전 협의체, 한전 자회사 통한 정규직 전환 합의
한전산업개발이 다시 공공기관으로 돌아갈 전망이다. 민영화된 지 17년 만이다.

26일 발전업계에 따르면 발전사 비정규직 근로자의 고용 문제를 논의해온 '발전사업 노·사·전문가협의체'는 최근 한국전력에 한전산업개발을 다시 자회사로 편입하는 방안을 검토해달라는 공문을 보냈다.

또 한전산업의 최대 주주인 한국자유총연맹(31%) 2대 주주인 한전(29%)에 지분을 매각할 것을 요청했다. 공공기관 지정을 위해서다.

발전설비 운전·정비업체인 한전산업은 한전의 자회사였다가 2003년 민영기업이 됐다.

한전산업의 공기업 전환이 다시 이슈가 된 것은 2018년 12월 충남 태안화력발전소에서 비정규직으로 근무하던 고(故) 김용균 씨의 사망사고 때문이다.

한국중부발전 등 5개 발전 공기업과 비정규직, 전문가, 여당으로 구성된 노·사·전 협의체는 1년여간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문제를 논의해온 끝에 한전 자회사를 통한 정규직 전환에 합의했다.

한전과 발전 5사가 한전산업 지분을 매입하고 한전산업을 공공기관으로 지정하면 발전공기업의 비정규직들을 이 회사 정규직으로 전환하는 방식이다.


 

[사진=한전산업개발]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