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숙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장, 일신상 이유로 돌연 '사표'

(세종)김기완 기자입력 : 2020-02-27 05:00
일각에선 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 준비위한 움직임 '분석'

[김진숙 청장]

김진숙 행복도시건설청장이 사퇴한 것으로 뒤늦게 알려졌다. 통상적으로 청장이 사퇴하거나 퇴직하면 대변인실에서 출입기자들에게 소식을 알려오지만 이번은 침묵속에 사퇴했다.

2018년 12월 이원재 전 청장 후임으로, 1년 2개월여 간 물의없이 청을 이끌어 온 그가 이렇다할 이유도 없이 돌연 사퇴하면서 의문점이 제기되고 있다.

26일 관가에 따르면 김진숙 청장은 지난 24일 물러났고, 첫 여성 청장으로 리더십을 발휘했다는 평가를 받아왔다.

4월 15일 치뤄지는 제21대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로 거론되기도 했던터라 일찍이 물러난 뒤, 입당과 총선 준비를 위한 사퇴가 아니냐는 분석도 나온다. 후임자는 아직까지 공석이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