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나라 대통령인가?" 문 대통령 탄핵 靑 국민청원 82만 명 돌파

홍승완 기자입력 : 2020-02-26 22:20
청원자, 정부의 뒤늦은 대책에 쓴소리 "정부 대처 볼수록 중국 대통령 보는 듯" 국민청원 답변 기준 20만 명 동의 넘어서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코로나19 감염증 확산이 악화일로로 치닫는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 탄핵 국민청원이 3주 만에 82만 명을 돌파했다. 청원자는 문 대통령의 코로나19 대응을 문제 삼으며 탄핵을 촉구했다.

지난 4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문재인 대통령의 탄핵을 촉구합니다’라는 제목의 청원이 올라왔다. 이 청원은 26일 오후 10시 기준 82만 명을 넘어섰다.

청원자는 “이번 코로나19 사태에 있어 문 대통령의 대처를 보면 볼수록 대한민국 대통령이 아닌 중국 대통령을 보는 듯하다”라며 "국내 마스크 품귀현상에도 불구하고 문 대통령은 300만 개의 마스크를 중국에 지원했고, 마스크 가격 폭등에 대한 어떠한 조치도 내놓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청원자는 정부가 코로나19 발원지인 중국 후베이성을 방문한 외국인의 입국을 금지하기로 한 조치에 대해 뒤늦은 대책이라고 비판했다. 

청원자는 "국제법 운운하다가 전 세계 나라들이 입국 금지 조치를 내놓자 눈치게임하듯 이제서야 내놓은 대책이 이것”이라며 “이미 우한지역 봉쇄 직전 빠져나간 중국인이 500만 명이 넘는다. 후베이성 방문 외국인의 입국만 제한하면 이는 모든 중국인에게 한국을 드나들도록 허락하고 자유로이 개방한 것과 마찬가지”라고 적었다. 

청원자는 자국민 보호를 강조하며 "대한민국 대통령이 가장 중요하게 생각해야 하는 것은 자국민 보호다. 더 이상은 지켜볼 수 없다"며 청원의 이유를 달았다. 

한편 청와대 국민청원 답변기준은 20만 명 동의다. 이 청원은 답변기준의 4배인 82만 명을 넘어서 청와대는 청원이 마감되는 내달 5일부터 한 달 이내 공식 답변을 내놓게 됐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