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첨단소재, 獨 타이어 전시회 첫 참가…글로벌 시장 공략

석유선 기자입력 : 2020-02-26 16:35
학술발표서 자사의 뛰어난 기술력과 품질 소개 황정모 대표 “업계 1위의 지위 확고히 다질 것”
효성첨단소재는 오는 27일까지 독일 하노버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타이어 전시회인 ‘타이어 테크놀로지 엑스포 2020’(Tire Technology Expo 2020)에 처음 참가, 글로벌 시장 공략에 나선다고 26일 밝혔다.

독일에서 2000년부터 매년 열리고 있는 타이어 테크놀로지 엑스포는 세계 최대 타이어 전시회다. 올해는 세계 각지의 타이어 관련 300여개 업체들이 참가해 최신 제조기술 및 제품을 소개하고 130여 개 학술발표 및 단기 교육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효성첨단소재는 이번 전시회에 참가해 글로벌 타이어보강재 업체로서의 기술력과 품질을 알리고 고객과의 영업∙기술 미팅을 통해 제품 판매 확대에 나선다. 

타이어보강재는 자동차 타이어의 안전성, 내구성, 주행성 등을 보강하기 위해 타이어 속에 들어가는 섬유, 강선 소재로 된 보강재를 말한다.

 

효성첨단소재가 오는 27일까지 독일 하노버에서 열리는 ‘타이어 테크놀로지 엑스포 2020’(Tire Technology Expo 2020)에 처음으로 참가했다.[사진=효성첨단소재 제공]


효성첨단소재는 특히 타이어보강재PU 섬유영업 담당 이태정 상무가 타이어보강재 역할에 대한 학술발표에 참가한다. 이 상무는 이 자리에서 타이어 경량화를 위한 고강력(High Strength) 타이어코드, 타이어 성능 향상을 위한 고탄성(High Modulus) 타이어코드 등 자사의 뛰어난 기술력을 글로벌 타이어 메이커들에게 소개한다.

효성첨단소재의 타이어코드는 글로벌 타이어코드 시장에서 점유율 45%를 기록하며 2000년부터 1위 자리를 고수하고 있다. 타이어코드 시장 경쟁이 심화되는 상황 속에서 효성첨단소재는 타이어 테크놀로지 엑스포와 같은 글로벌 전시회 참가를 통해 북미, 유럽 등 고부가가치 타이어 시장을 공략해 업계 1위 자리를 더욱 견고히 할 방침이다.

황정모 효성첨단소재 대표이사는 “전시회 참가를 통해 글로벌 타이어 메이커들과의 견고한 파트너십을 다질 것”이라며 “뛰어난 기술력과 품질로 북미, 유럽 등 고부가가치 타이어 시장을 공략해 업계 1위의 지위를 확고히 다지겠다”고 밝혔다.

효성첨단소재는 나일론, 폴리에스터, 라이오셀 등 다양한 소재의 섬유 타이어코드뿐 아니라 스틸코드(Steel Cord), 비드와이어(Bead Wire) 등 강선 소재의 타이어보강재까지 개발∙생산∙공급을 하고 있다.

한편 효성첨단소재는 신성장동력으로 탄소섬유에 총 1조원을 투자해 2028년까지 연산 2만4000톤 규모로 확대하고 있으며, 아라미드도 2021년까지 연산 5000톤의 생산 능력을 확보할 예정이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