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 이어 대전서도 코로나 확진자… 어떻게 감염됐나?
다음
14
'코로나19' 확산세가 예사롭지 않다. 서울 강남구에 이어 대전에서도 확진자가 나왔다.

26일 강남구는 전날 코로나19 의심환자 2명이 관할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은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확진자 한 명은 신천지 신도로, 다른 한 명은 대구를 방문한 적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구 관계자는 "코로나19 검사 결과 확진자가 나온 상황"이라며 "유동인구가 많은 곳이기 때문에 각별히 신경 쓰고 있다"고 말했다.

대전에서는 확진자가 3명 추가돼 모두 6명으로 늘었다. 이날 추가된 확진자는 성세병원 간호사 1명과 산림기술연구원 소속 연구원 1명, 대전도시철도 월평역 역무원 1명 등 3명이다. 모두 40대다.

간호사 확진 판정 시점에 성세병원내에 있던 입원환자와 의료진 등 39명은 격리됐다. 퇴근했던 의료진 등 7명은 자가격리됐다. 확진자 3명의 현재 건강 상태는 양호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전에서 26일 '코로나19' 확진자 3명이 추가 발생했다. 이로써 지역 누적 확진자는 6명으로 늘었다. 추가 확진자는 대전 성세병원 간호사 1명과 산림기술연구원 소속 연구원 1명, 대전도시철도 월평역 역무원 1명이다. 모두 40대다. [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