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남양주 확진자 2명 추가…신천지 31번째 확진자 접촉 '동선은?'

(남양주)임봉재 기자입력 : 2020-02-26 11:18
'음압병상 입원 대기중…역학조사도 진행중'

남양주시 코로나19 긴급 대책회의.[사진=남양주시 제공]


경기 남양주시(시장 조광한)는 2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2명이 더 나왔다고 밝히고, 보도자료를 통해 이들의 동선을 일부 공개했다

신천지 대구교회 교인인 국내 31번째 확진자와 접촉한 A(77)씨 부부다. 이들은 대구에 살지만, 남양주시 화도읍에 사는 딸의 집에 방문했다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들은 지난 22일 대구에서 고속버스를 타고 춘천터미널에 도착했고, 지하철을 타고 천마산역으로 이동했다.

이날 천마산역 인그근 큐마트를 방문했다가 도보로 집으로 이동했다.

다음날 마석시장과 야채가게, 청호마트에서 필요한 물건을 샀고, 이후에는 집에서 머무른 것으로 알려졌다.

기침, 가래 등의 증상이 있었으며, 다음날 큐마트 옆 약국에서 약을 처방받았다.

증상이 나아지지 않자 25일 남양주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체를 검사했고, 다음날 양성 판정을 받았다.

현재 음압병상 입원 대기중이다.

시 관계자는 "이들에 대한 역학조사를 진행중"이라며 "이동경로는 변경될 수 있다"고 전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