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대구·경북 봉쇄 발언…용어 부적절, 참으로 송구하다"

김도형 기자입력 : 2020-02-26 10:46
"단 한 명의 국민도 포기하지 않아…마스크 문제 반드시 해결"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6일 코로나19 확산 사태와 관련한 '대구·경북 봉쇄' 발언에 대해 "감염 차단을 의미하는 말이었으나 용어 선택이 부적절했다. 시도민의 절박한 심정을 헤아리지 못했다. 참으로 송구하다"고 사과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어제 고위당정협의를 설명하는 과정에서 적절하지 않은 표현이 나왔다"며 이렇게 말했다. 앞서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전날 고위당정 브리핑 도중 '대구·경북 봉쇄'라는 표현을 써 논란을 일으켰다.

이 원내대표는 "당정은 단 한 명의 국민도 포기하지 않는다"며 "비상한 각오로 대구 경북을 포함한 국민 모두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겠다"고 했다.

그는 "당정은 대구, 경북에 초집중 방역망을 가동하겠다. 가용할 수 있는 모든 자원을 투입하겠다"며 "대구에서 현장을 지휘하는 만큼 만큼 국가적 역량을 대구에 모으겠다"고 했다.

그는 아울러 마스크 대란과 관련, "개인 방역 필수품인 마스크의 유통을 위해 오늘부터 긴급 수급 조정 조치를 시행한다"며 "수출을 제한하고 마스크 생산량의 대부분을 국내에서 판매하면 수급에서 더 원활해 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이어 "마스크 구입에 어려움이 없도록 관리해주길 바란다. 이번 조치로도 마스크가 적정 가격에 구입이 안 된다면 더 강도 높은 수단도 적극 검토하겠다. 마스크 문제는 반드시 해결하겠다"고 했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