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대학들 “中유학생 방값까지?”…교육부 “지자체 연계 시설 지원”

윤상민 기자입력 : 2020-02-25 18:43
중국인 유학생 1만명 귀국하는 이번주가 고비 서울시, 인재개발원 등 5개소 353명 수용 가능 기숙사 부족한 일부 대학들 ‘교육부 탁상행정’ 비판 교육부 “지자체·시도교육청·보건당국 연계해 대처 가능” 교육부 1인 1실 배치 방침 내리자 대학들 비용 보전 문제 제기
#1. “지금 대학에서 감당하기에는 너무 사태가 커졌습니다. 교육부가 지자체 협조를 구한다고 발표했는데, 구체적인 연계 방안을 제안해주면 좋겠어요. 천안·아산 지역에는 대학이 9개나 있어요. 기숙사 수용이 버거운 대학에는 지난번 우한 교민에게 아산 경찰연수원을 제공한 것처럼 중국인 유학생을 위한 시설을 좀 적극적으로 제공해 주면 좋겠습니다.” (천안 A대학 입학처장)

#2. “교육부 지침은 전원 기숙사 1인실 수용이라고 하는데, 일단 1인실이 없어서 2인실과 4인실을 비워야 합니다. 단독 입주시키려면 한국 학생을 나가게 해야 하는 문제도 생기고요. 중국인 유학생들이 비용 부담 때문에 주변 원룸에서 4~5명이 집단 거주하는 경우가 대부분이거든요. 교육부의 비현실적인 책임 떠넘기기 면피행정 아닌가요?” (천안 B대학 총장)

#3. “이번 주부터 중국인 유학생 귀국이 이어져 계속 비상 근무 중이에요. 방역을 철저히 하라는 지침이 내려왔는데, 지금은 소독업체 구하기도 쉽지가 않아요. 업체들도 꺼리더라고요. 만약 이런 상황에서 의심 증상자나 확진자가 나오면 어떻게 해야 할지 막막하죠.” (충북 C대학 기획처장)
 

25일 영종도 인천국제공항에서 방역복과 라텍스 장갑 등으로 중무장한 중국인 유학생이 이동 전 대기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번 주 중국인 유학생 1만여명 입국이 예상되면서, 일부 대학에서 교육부의 1인 1실 지침이 현실적으로 어렵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반면 교육부는 지자체와 보건당국이 연계하고 있어, 대학 자체적으로 충분히 대처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대학은 모든 중국인 유학생의 등교 중지 14일 동안 1일 1회 이상 유선이나 방문 모니터링을 해야 한다.

대학 자체적으로 이뤄지는 마스크, 손 세정제와 방역 비용도 부담이지만, 교육부의 중국인 유학생 1인 1실 지침에 따라 격리 유지에 대한 추가 비용이 들 수도 있다. 기숙사가 부족한 일부 대학은 자가격리 대상자가 나오면 학교 게스트하우스나 인근에 1인 1실로 숙소를 구해야 하는 부담도 떠안게 됐다고 호소한다.

하지만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지난 23일 “기숙사뿐만 아니라 자가 격리 중인 학생들을 모니터링하는 데 들어가는 인력을 충분히 확충할 수 있도록 예비비를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지자체와 협조해 임시 거주공간을 확보할 것”이라면서 “서울에선 인재개발원 등 5곳에 주거 공간 353실을 확보했다”고 덧붙였다.

25일 기준 서울시교육청 수련원에 추가로 149실을 확보했고, 경기도 역시 5개 시군에서 거주시설 7개소를 확보한 상황이다.

교육부 관계자는 “대학, 교육부, 보건당국과 지자체는 긴밀히 협조하고 있다”면서 “만약 격리대상자가 발생하면 지자체와 연락해 수용시설을 이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