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NA] 포스코와 OCI가 합작, 고순도 과산화수소 생산

[번역] 이경 기자입력 : 2020-02-25 15:15

[포스코 케미칼과 OCI는 합작사를 설립한다. (사진=OCI 제공)]


한국의 철강 대기업인 포스코 그룹 산하 포스코 케미칼과 화학업체인 OCI가 23일, 반도체 세정 등에 사용되는 고순도 과산화수소를 생산하는 합작사를 설립한다고 밝혔다.

포스코 케미칼과 OCI는 각각 합작사에 51%, 49%를 출자하며, 신규공장은 OCI의 광양공장 부지 내에 건설한다. 연간 생산 능력은 5만톤이며, 2022년 상업생산을 목표로 한다.

합작사에 대해 포스코 케미칼은 포스코 광양제철소의 코크스로에서 부산물로 발생하는 가스를 원료로 제공한다. 1979년부터 과산화수소를 생산해 온 OCI의 생산기술과 판매망을 활용한다.

합작사의 첫 번째 목표는 매출 500억 원(약 46억 2000만 엔) 달성이다.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등 반도체 제조사의 생산설비 확대에 따라 고순도 과산화수소는 향후 수요가 증가될 것으로 전망된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