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마스크, 국내생산량 모두 내수로…무상 수급 특단의 조치"

김도형 기자입력 : 2020-02-25 08:49
"사재기, 비축 등 불법 행위 남김없이 퇴출해주길"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5일 코로나19 확산 사태로 인한 국회 임시폐쇄와 관련, "오늘 소독을 하고 언제 열릴 지 모르겠지만 국회가 그렇게 순조롭게 돌아갈 것 같진 않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고위당정협의회에서 "제가 국회에서 30년 만에 처음으로 강제 퇴출을 당하는 그런 경험을 어제 했다"며 이렇게 말했다. 국회는 전날 확진자가 다녀갔다는 사실이 알려지며 방역을 위해 임시폐쇄 조치를 단행했다.

이 대표는 정부를 향해 "필수 위생품인 마스크 수급에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며 "국내 생산량을 모두 내수로 돌린다는 자세로 임하고, 사재기나 비축 등 불법 행위를 남김없이 퇴출해주길 바란다"고 했다.

이 대표는 "정상적 유통구조를 통해선 마스크가 공급될 것 같지 않다"며 "행정조직을 통해서 국민들이 무상으로 쉽게 마스크를 구할 수 있도록 특단의 조치를 취해주길 당부한다"고 했다.

아울러 "어린이집, 유치원과 각급 학교의 개학연기에 따른 후속조치가 절실하다"며 "맞벌이 부부가 많기 때문에 돌봄 서비스 조치를 최대한 가동하고, 초등학생 이하 아동이 있는 모든 맞벌이 부분 중 1인은 재택근무나 유급 휴가를 받을 수 있도록 과감한 행정지도와 재정 지원조치를 해야한다"고 했다.

이 대표는 "현재 감염확산의 근원이 되고 있는 교단에 대해선 강도높은 대응을 신속히 할 필요가 있다"며 "법이 허용하는 한 모든 시설을 잠정 폐쇄하고 모든 신도를 하나도 빠짐없이 파악해서 방역 체계 안에 포함시켜야 한다"고 했다.

이어 "모든 교단이 전폭적인 협조를 해주길 바라며, 협력을 거부한다면 정부가 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신속히 발동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이 대표는 또 "예비비를 최대한 가동하되 선제적으로 추가경정예산을 준비해달라"며 "추경의 국회 통과가 지연되면 긴급재정명령권이라도 발동해 대응해야 할 것 같다"고 했다.

그러면서 "현재 국회 상황으로 봐선 추경이 언제 통과될 지 확실치 않다. 국회가 대정부질문을 다 취소했고, 감염문제로 국회가 저렇게 돼서, 실제 추경이 우리가 원하는 대로 쉽게 될 거 같지 않다. 정부는 만반의 대책을 해달라"고 했다.

이 대표는 마지막으로 "치료제와 백신 개발에 모든 의학적 역량을 쏟아야 한다"며 "모든 비용을 정부가 책임진다는 자세로 임해야 한다"고 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인영 원내대표 발언을 듣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