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中 유학생에 셔틀 지원...서울시 5곳에 의심증상자 격리 수용

윤상민 기자입력 : 2020-02-21 16:26
서울시, 입국 시 셔틀 운행ㆍ임시 거주공간 5곳에 353명 수용 지원 교육부 대책본부 가동…22일 유초중등 개학 연기 추가 검토 후 발표
중국 유학생 입국 시 대학의 자체 수송이 어려우면 서울시와 자치구가 셔틀 운행과 비용을 지원한다. 기숙사 수용 시설이 부족한 대학엔 서울시 인재개발원 등 5개 시설을 임시 거주공간으로 제공한다. 자취 유학생에 대한 모니터링 인력이 부족하면 서울시가 예산도 지원한다. 유치원과 초·중·고등학교 개학 연기에 대해서는 추가 검토 후 오는 22일 발표할 예정이다.

교육부와 서울시는 21일 서울시청에서 이런 내용을 담은 ‘교육부-서울시 중국 입국 유학생 대책 회의’ 결과를 발표했다. 이날 회의에는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박원순 서울시장, 중구·종로구·광진구·성동구 등 유학생 밀집 지역 구청장 9명, 경희대·고려대 등 유학생 1000명 이상 대학 총장이 참석했다.

이번 대책 회의에서 서울시는 △중국 입국 유학생 공동대응단 구성·운영 △유학생 공항 입국단계 수송 지원 △의심 증상자 등 임시거주공간 마련 △기숙사 외 거주 학생 모니터링 인력 등을 지원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중국 유학생 입국 시 대학의 자체 수송이 어려운 경우 서울시와 자치구가 셔틀 운행과 비용을 지원하기로 했다.

임시 거주공간은 서울시 인재개발원 등 5개 시설로 확정됐다. 입국 후 의심 증상자 중 음성 판정을 받은 유학생, 확진자와 접촉한 것으로 판명돼 자가격리를 통보받았으나 갈 곳이 없는 유학생을 우선적으로 수용한다. 5개 시설의 총 수용 인원은 353명 정도다.

아울러 대학과 임시 거주공간, 대학 밀집 지역에 집중 방역을 하기로 했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21일 서울시청에서 열린 '교육부-서울시 중국 입국 유학생 대책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교육부]

대구·경북 지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환자가 증가하는 등 감염 우려가 커짐에 따라, 교육부는 이날부터 대응조직 본부장을 차관에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으로 하는 ‘코로나19 교육부 대책본부’를 확대·재편해 가동한다.

‘코로나19 교육부 대책본부’ 내 ‘유초중등대책단’은 신학기 개학을 대비해 학교 방역 소독, 휴업 등 학사일정 조정과 시도교육청 예방·대응을 지원한다.

‘대학 및 유학생대책단’은 대학 방역과 중국 입국 유학생 지원을 위한 대책 수립과 입국 학생 현황 관리, 학사관리 등을 종합 관리·지원한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현 상황을 매우 엄중하게 인식하고 있다”면서 “많은 학생이 밀집해 생활하는 학교의 특성상 철저한 방역을 통해 학교 내 모든 감염 가능성을 사전에 차단하는 등 최선을 다해 대비하겠다”고 말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