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새로운 국면 이라면서…정부, 경보단계 ‘경계’ 유지

김태림 기자입력 : 2020-02-21 13:38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2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확대중수본 회의 결과를 브리핑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대구‧경북 지역을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는 가운데 정부는 위기경보 단계를 여전히 ‘경계’ 단계로 유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현재 지역사회 전파는 일부 제한된 지역에서 특정 집단을 중심으로 발생한 초기 단계인 만큼 통제가 가능하단 판단이다.

박능후 중앙사고수습본부장(보건복지부 장관)은 2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정부는) 지금은 심각 단계라기보다 경계 단계를 유지하면서 기존에 해오던 위기경보 단계 수준의 방역대책을 강구하는 것이 오히려 더 타당하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밝혔다.

앞서 정부는 코로나19 상황에 대해 ‘새 국면’이 시작됐다며 위기감을 드러낸 바 있다.

하지만 정부는 이번에도 위기경보 단계를 현재의 ‘경계’ 수준으로 유지한다는 방침이다. 아직은 통제가 가능한 수준이며 코로나19의 중증도가 낮다는 점이 그 이유다. 

박 본부장은 “다양한 지역에서 불특정 다수의 확진자가 나타났다면 위기경보를 격상할 수 있으나, 지금은 대구와 경상북도 청도에서 다수의 확진자가 짧은 기간에 나타나고 있는 상황”이라며 “특정 집단 중심으로 전파되는 원인이 분명해 통제가 가능하다. 지금은 전국적인 확산 단계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19 자체가 중증도에서 봤을 때 대부분 경증환자에서 완치가 되고 있고, 치료를 하면 길어야 3주, 대개 2주 내 완치가 되고 있다”며 “심각 단계보다는 경계 단계 수준을 유지하면서 적극적으로 방역을 하는 것이 좋겠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오전 중수본은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각 부처 및 17개 시도와 함께 회의를 열고 감염병 위기경보 단계 격상을 놓고 논의했다.

감염병 위기경보는 관심-주의-경계-심각 등 4단계로 이뤄져 있다. 현재는 3단계인 경계 단계를 유지하고 있다. 이는 국내에 유입된 해외 신종감염병이 제한적으로 전파될 때에 해당된다. 심각 단계는 국내 유입된 해외 감염병이 지역사회에 전파되거나 전국 단위로 확산할 때 발령된다.

이번 코로나19와 관련해 정부는 1번 확진자가 발생한 지난달 20일 위기경보 수준을 ‘관심’에서 ‘주의’로 상향, 일주일 뒤 확진자가 4명으로 증가한 뒤에는 ‘경계’ 단계로 격상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