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文대통령 “업종별 맞춤형 대책으로 업계 피해 최소화할 것”

김봉철 기자입력 : 2020-02-21 11:35
중소·소상공인들과 내수·소비업계 간담회 개최 2조원 규모 정책자금 등 정부 지원 계획 전해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19)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는 가운데 중소·소상공인들 관계자들을 만나 다시 한 번 ‘특단의 대책’을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서울 양천구 목동 행복한백화점에서 소매·외식·항공 등 업계 대표들과 ‘대응 내수·소비업계 간담회’를 진행했다.

문 대통령은 “최근 대구·경북 지역의 확진자가 대폭 늘어나면서 지역사회에 감염 확산이 우려되고 있다”면서 “최초로 사망자도 발생했고 매우 엄중한 상황”이라고 운을 뗐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지역사회 감염 대응체계를 대폭 강화하고 있다”면서 “현재 위기경보에서 경계단계를 유지하고 있지만, 실질적으로는 심각단계에 준해서 대응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대구·경북지역에서 총력을 다해서 대응하고 있지만, 자체적으로 감당하기 힘든 상황이 됐기 때문에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해서 중앙정부가 직접 나서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접촉자 전수조사와 격리는 물론이고, 병원·교회 등 다중 이용시설에 대한 방역을 더욱 강화해 지역사회에 추가 확산을 막는 데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국민에게도 “철저한 위생수칙 준수와 함께 해외여행력이라든지, 접촉력이 없더라도 의심증상이 있으면 검사·치료에 적극 협력해 주실 것을 다시 한 번 당부드린다”고 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코로나19에 따른 업계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서 업종별 맞춤형 대책이 일일이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소상공인·중소기업에 2조원 규모 신규 정책자금 공급 및 긴급경영안정자금 지원·세금 납부기한 연장 △중소 관광업체 500억원 규모 ‘무담보 신용보증부 특별융자’ 도입 및 지원 △피해 숙박업체의 재산세 감면과 면세점 특허수수료 납부기한 연장 △외식업체 육성자금 지원 규모 확대 및 식재료 공동구매 사업대상 조기 선정 △저비용항공사에 대한 긴급 융자지원 및 공항시설 사용료 납부 유예 조치 등을 제시했다.

문 대통령은 “지역사랑상품권 발행 규모를 대폭 확대하고, 기업체들의 고용유지 고용유지지원금 지원요건을 완화해서 혜택이 돌아가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이것도 충분치 않다고 생각한다”면서 “지금까지의 대책에 그치지 않고, 정부의 가용수단을 총동원해 전례 없는 특단의 대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금융·세제·예산·규제혁신을 비롯한 실효성 있는 대책을 총동원해 이달 말까지 ‘1차 경기대책 패키지’를 마련해서 발표하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국민과 정부가 함께 힘을 모아 ‘방역’과 ‘경제’, 두 마리 토끼를 다 잡아야 한다”면서 “하루빨리 겨울이 지나 우리 경제의 봄을 맞이할 수 있기 위해 정부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청와대에서 영화 '기생충' 제작진, 배우 초청 오찬에 참석해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