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드론산업 더 키운다…실증도시 2배 늘리고 신기술 지원금 확대

김재환 기자입력 : 2020-02-24 05:00
다음달 중 신규 실증도시 두 곳·신기술 공모 대상자 발표
드론산업에 대한 정부 지원이 더 강화된다. 규제를 면제·유예하는 '샌드박스' 지역인 실증도시를 두 배 늘리고 신규 기술개발 지원금도 증액한다. 정부 지원대상 항목에 없는 아이디어도 받아들여 육성한다는 방침이다.

 

[사진 = 연합뉴스]


23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이런 내용을 골자로 한 '2020년 드론 실증도시·규제샌드박스 사업'이 다음 달부터 진행된다.

이번 사업은 지난해 시작한 '드론 실증도시 계획'을 더 확대하기 위해 마련됐다. 주요 내용은 드론산업에 대한 규제혁신 및 기술 상용화 방안을 도출하는 방안이다.

올해 국토부는 현재 두 곳(화성시·제주도)인 드론 실증도시 수를 네 곳으로 늘리고, 정부지원금 총액을 지난해 75억원에서 85억원으로 상향키로 했다.

규제샌드박스 신기술 공모 사업자도 총 11개사를 선발한다. 이 중 8개사를 정부가 중점적으로 육성하는 '지정공모'로 선발하고 3개사는 '자유공모'로 뽑는다.

참여 희망자는 오는 26일까지 항공안전기술원 홈페이지 공고문에 첨부된 사업계획서 등을 내려받아 작성한 후 제출하면 된다.

지원 대상자는 드론 제작·운영·기술 지원이 가능한 국내 사업자 또는 스타트업과 대학, 연구소 컨소시엄 등이다. 지정공모와 자유공모로 선발된 업체는 각각 최대 4억원과 1억원의 지원금을 받게 된다.

지정공모 분야별 세부 내역은 △신기술 개발(수소연료·태양광·통신기술) △드론 탐지 및 대응(드론 위치추적) △통신기술 활용 서비스 플랫폼(5G 활용 공간정보 기술) △사회안전망 유지 임무(재해재난지역 피해규모 산출) 등이다.

지난해의 경우 비행시간을 획기적으로 늘린 수소연료전지 드론과 실시간으로 산불을 탐지하고 진화하는 기술 등이 신기술 공모에 선정된 바 있다.

국토부는 신규 실증도시와 신기술 공모 사업자 명단을 다음 달 3주차에 발표하고 4주차부터 본격적인 사업을 진행한다.

이후 일정은 오는 6월 4주차 중간평가 후 11월 최종보고·평가 및 드론 박람회 시연, 12월 사업종료 순으로 이뤄질 예정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올해에는 지원대상을 더 확대해 지난해에 이어 다양한 신기술을 발굴할 계획"이라며 "정부가 지정한 공모사업 외에도 자유로운 아이디어를 접수하고 있으니 많은 관심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국토부에 따르면 드론사업 규모는 2016년 700억원에서 2017년 1200억원, 2018년 2100억원까지 성장해왔다. 신고된 기체는 2016년 2172대에서 2019년 1만318대까지 5배가량 증가했다. 같은 기간 조종사는 1326명에서 2만7840명까지 급증한 상황이다.
 

2020년 규제샌드박스 신기술 공모 사업 지정공모 세부내용. [자료 = 국토교통부 ]


APFF2021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