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면 반박 나선 한진…"조현아 연합, 차익 노리는 투기세력"

백준무 기자입력 : 2020-02-20 17:35
한진그룹이 25일 조원태 회장의 퇴진을 요구한 강성부 KCGI 대표를 정면으로 반박했다. 강 대표의 기자간담회를 "보여주기식 간담회", "기만행위" 등으로 규정하고 조목조목 비판한 것이다.

다음달 한진칼 주주총회를 앞두고 소액 주주의 표심이 중요한 상황에서 강 대표가 여론전을 통해 사실을 왜곡하고 있다며 반격에 나선 것으로 해석된다.

한진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조현아 주주연합'이 경영비전 제시 없이 원색적 비난으로만 일관했다"며 7가지 항목으로 나눠 강 대표를 비판했다.

이번 간담회에 대해서는 "명확한 비전도, 세부적인 경영 전략도 제시하지 못한 보여주기식 기자간담회"라며 "기존에 제시했던 전략의 재탕일 뿐만 아니라, 산업에 대한 전문성도 실현 가능성도 없는 뜬구름잡기식 아이디어만 난무했다"고 평가했다.

이어 "견강부회식으로 현 경영 상황을 오도하는 한편, 논리적인 근거 없이 최고경영층에 대한 원색적인 비난 일색으로 상식 이하의 기자 간담회를 진행했다"며 유감을 표했다.

조현아 전 부사장이 경영 일선에 나서지 않기로 했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시장·주주에 대한 기만 행위"라며 "'이사 자격 조항 신설' 제안 역시 꼼수에 불과하다"고 비난했다.

조 전 부사장에 대한 거침없는 비판도 내놨다. 한진은 "조 전 부사장은 한진그룹의 호텔부문을 맡아 경영을 악화시켰으며, 이는 그룹 부채비율 상승으로 이어졌다"며 "'땅콩회항'으로 대한항공의 대외 이미지에도 결정적인 타격을 입힌 인물"이라고 비난했다.

3자 연합이 추천한 이사 후보군에 대해서는 전문성·독립성·다양성에 위배되는 인물이 다수라고 혹평했다. 이날 강 대표의 간담회에 배석한 김신배 포스코 이사회 의장에 대해 "항공 운송·물류 경험은 전혀 없는 비전문가"라며 "'자본집약적'이고 '안방사업'인 통신사업에 비해 노동집약적이고 글로벌경쟁이 치열한 항공산업을 이해하고 이끌 수 있을지 의문"이라는 평가를 내놨다.

또 항공경영분야 종합 컨설팅회사를 설립해 대표이사를 맡은 것으로 알려진 함철호 전 티웨이항공 사장과 반도건설 법률대리인인 법무법인 퍼스트에서 2017년 6월까지 재직한 것으로 알려진 구본주 법무법인 사람과사람 변호사의 자격에 대해서도 문제를 제기했다.

한진그룹은 "항공 산업은 외생 변수와 트렌드에 민감한 산업이어서 업황을 제대로 이해하고 빠른 변화의 흐름을 읽을 수 있어야 한다"며 "얼라이언스 등 동맹, 항공기·엔진 등 제작사와 같은 전문가 그룹과의 긴밀한 글로벌 인적 네트워크도 필수"라고 설명했다.

한진그룹의 경우 조 회장을 중심으로 한 석태수 대표(한진칼), 우기홍 대한항공 사장, 하은용 부사장, 최정호 진에어 대표 등 유관 경력 30년 이상의 전문가들과 함께 긴밀한 협업 체계를 구축했다는 설명이다.

3자 연합에 대해서는 단기 성과만 바라보는 투기세력으로 규정했다. 한진은 "조현아 주주연합의 근본적 목표는 '차익실현'을 노리는 투기세력일 뿐 국내 기업의 중장기적 발전과 사회적 가치의 추구라고 볼 수 없다"며 "차익을 남기고 '먹튀'하면 결국 피해자는 기업, 기업 구성원, 개인투자자 등 소액주주가 될 것이 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차익만을 노린 사모펀드 등의 경영권 위협은 한진그룹의 중장기적 발전에 아무런 도움도 되지 않는다"며 "오히려 명확한 비전과 전문적인 경영 능력, 글로벌 인적 네트워크를 갖춘 조원태 회장 체제가 장기적인 투자가치 측면에서는 훨씬 유리하다"고 주장했다.

한진칼 이사회가 열린 7일 오전 서울 중구 대한항공 서소문 사옥 에서 관계자가 이동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