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헌 금감원장 “DLF·라임사태 송구…피해 구제에 최선”

양성모 기자입력 : 2020-02-20 11:36
“최근 발생한 사모펀드 사태는 국민의 신뢰에 기반하는 금융회사가 내부통제 및 투자자 보호에 소홀한 것이 이유다. 감독·검사를 책임지고 있는 금융감독원장으로서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송구스럽게 생각한다.”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20일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 대규모 원금 손실로 논란을 빚은 해외금리 연계 파생결합펀드(DLF)와 라임자산운용의 사모펀드 환매 중단 사태와 관련해 사과의 말과 철저한 대책마련을 약속했다.

윤 원장은 “DLF 관련 분쟁조정 건은 분쟁조정위원회를 통해 투자손실의 40%에서 최대 80%까지 배상토록 하고 여타 민원도 이를 토대로 자율조정토록 했다”면서 “라임자산운용의 경우
확인된 위법행위는 엄정 조치하고 환매계획의 수립·이행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검사 결과 불법행위가 상당 부분 확인된 건은 우선적으로 분쟁조정을 추진하는 등 신속한 피해 구제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DLF 판매 은행인 우리은행과 하나은행이 분쟁조정위 권고를 수용함에 따라 현재 은행과 피해 고객 간 자율 합의가 진행 중이다.

우리은행은 피해자 661명 중 527명(79.7%)과 배상 합의를 끝냈다. 하나은행은 359명 중 189명(52.6%)에 대한 배상 비율을 확정(배상 완료 54명)했다.

금감원은 최근 라임 사태 중간 검사 결과 발표에서 라임자산운용과 신한금융투자가 부실 발생 사실을 은폐하고 계속 판매한 혐의가 있다고 밝혔다. 금감원은 펀드 운용·설계 과정에서의 문제점과 판매사들의 불완전판매 의혹 등을 살피기 위해 다음 달 초 합동 현장조사단을 가동할 예정이다.

윤 원장은 아울러 “DLF 및 라임 사태 등의 재발 방지를 위해 현 금융소비자보호처 산하 금융소비자보호 부문을 사전적 소비자 피해 예방 및 사후적 권익 보호의 양대 부문으로 확대·개편했다”고 강조했다.
 

윤석헌 금감원장. [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