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강남4구 주택거래량 3030건…전년 동월비 3.5배↑

김재환 기자입력 : 2020-02-20 11:00
서울 전체 거래 5건 중 1건이 강남·서초·송파·강동

[자료 = 국토교통부]


최근 집값 상승세가 가팔랐던 강남 4구(강남·서초·송파·강동)의 주택거래량이 지난해 1월과 비교해 3.5배나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 25개구 전체 거래량의 20%에 해당하는 물량을 소화한 셈이다.

국토교통부는 지난달 신고일 기준 서울 주택거래량이 전년 동월 대비 178% 많은 1만6834건으로 집계됐다고 20일 밝혔다.

이 중 강북 14개구가 전년 동월 대비 181% 늘어난 9103건이고, 강남 11개구가 175% 증가한 7731건을 차지했다. 강남 중에서도 강남·서초·송파·강동의 거래량은 250%나 급증한 3030건이다.

이는 최근의 집값 급등세가 반영된 결과로 추정된다. 한국감정원 통계 기준 강남 4구의 월간 아파트값 상승률은 지난해 9월 0.20%에서 10월 0.70%로 뛴 후 11월(0.76%)과 12월(1.82%)까지 상승해 서울 평균(0.86%)을 크게 웃돈 바 있다.

전국 거래량은 10만1334건으로 전년 동월 5만286건보다 2배가량 많았고, 수도권도 146% 증가한 5만5382건, 지방은 65% 많은 4만5952건으로 조사됐다. 

5년 평균치 대비 권역별 거래량 증가율은 수도권이 84.8%로 가장 높았고 서울(62.8%)과 전국(57.9%), 지방(34.4%) 순으로 뒤이었다.

지난달 주택 거래량을 유형별로 보면 아파트가 7만5986건을 차지했고 비아파트가 2만5348건으로 나타났다. 이는 각각 전년 동월 대비 142.7%와 33.5%, 5년 평균보다 77.5%와 18.6% 증가한 수준이다.

확정일자 기준 지난달 전국 전·월세 거래량은 17만3579건으로 전년 동월 대비 2.8% 늘고, 5년 평균 대비 26.9% 증가했다. 이 중 월세 비중은 38.3%로, 전년 동월 대비 1% 포인트 감소했다. 

지역별 전·월세 거래량(전년 동월 대비 증감률)은 △수도권이 11만3942건으로 4.6% 상승 △서울은 5만5457건으로 1.7% 상승 △지방이 5만9637건으로 0.4% 하락했다.

주택 매매거래량과 전·월세 실거래가 등에 대한 세부자료는 한국감정원 부동산통계시스템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지난달 신고일 기준 지역별 주택 매매거래량.[자료 = 국토교통부]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