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년 버틴 '뚝심'…UAE 바라카 원전 가동 승인 따냈다

박성준 기자입력 : 2020-02-18 15:36
하반기 상업운전…아랍권 첫 원전 가동 외신 안전성 문제 지적 견제에 근거자료로 반박
우리나라의 첫 수출 원전인 아랍에미리트(UAE) 바라카 원전 1호기가 11년의 세월을 견뎌내고 지난 17일 드디어 운영허가 승인을 받았다. 2009년 당시 바라카 원전 수주 과정에서 한전이 주도한 컨소시엄은 프랑스, 일본 등과 경합해 공사를 따냈다.

한국전력은 2009년 12월 이 사업을 186억달러(21조원)에 수주했다. 이로부터 3년 뒤인 2012년 7월 착공에 돌입했다. 바라카 1호기는 2018년 3월 완공됐지만 UAE 원자력규제청(FANR)에서 안전기준을 문제삼으며 시운전이 계속 미뤄졌다. 당시 문재인 대통령도 직접 UAE를 방문해 바라카 1호기 건설 완료를 축하하기도 했다.

결국 완공 후 3년이 지난 시점에서야 UAE 당국에서 가동 승인을 냈다. 시운전에서 별다른 문제가 발생하지 않으면 바라카 원전은 하반기 상업운전에 들어갈 전망이다.

바라카 원전은 2009년 수주 이후 11년의 세월을 버텨오며 숱한 견제를 받았다. 국내에선 시민사회단체가 나서 원전 수출은 문 대통령의 탈원전 정책과 반대된다며 꾸준히 반대 목소리를 냈다.

외부에선 원전 선진국의 시각으로 우리나라의 수출에 의구심을 보냈다. 텔레그래프(영국), 포브스(미국) 등 외신들은 바라카 원전이 저가형이라며 안전장치인 이중 격납건물이 빠져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우리 정부는 한국형 원전은 미국 규제기관(NRC)으로부터 설계인증을 취득했고, 유럽사업자요건(EUR) 인증도 취득해 세계적으로 안전성을 검증받았다고 반박했다.

UAE의 사용후 핵연료 재처리로 바라카 원전이 핵무기를 생산할 가능성도 제기됐다. 이에 정부는 미국-UAE간 우라늄 농축‧재처리 금지조항을 포함한 원자력 협력협정이 체결돼 있는 점을 들어 근거가 없다고 일축했다.

외부에서 바라보는 우리나라의 원전 수출 실적 미비와 경험 부족도 이번 바라카 원전을 가동시키는 데 걸림돌로 작용했다. 이에 정부는 한국과 같은 기간을 비교해보면 미국은 수주 8건에 착공 0건, 프랑스는 수주 12건에 착공 2건, 일본은 수주 6건에 착공 0건이라는 점을 밝히며, 설득했다.
 

[사진 = 연합뉴스] UAE 바라카 원전 전경.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