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12월 은행 연체율 0.36%…전월 대비 0.12%p 하락

장은영 기자입력 : 2020-02-18 12:00
금감원, 지난해 12월 국내은행 연체율 발표
지난해 12월 은행 연체율이 전월 대비 하락했다. 통상 연말에는 기업들이 연체 채권을 정리하면서 연체율이 하락하는 경향이 있다.

18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국내은행의 원화대출 연체율은 0.36%로, 전월(0.48%) 대비 0.12%포인트 하락했다. 전년 동월에 비해서도 0.04%포인트 하락했다.

매년 12월에는 연체율이 하락한다. 2017년 12월에는 전년 대비 0.13%포인트, 2018년에는 0.19%포인트, 지난해에는 0.12%포인트씩 낮아졌다.

차주별로 보면 지난해 12월 기업대출 연체율은 0.45%로 전월(0.63%)에 비해 0.17%포인트 하락했다. 전년 동월(0.53%) 보다는 0.08%포인트 낮다.

이 가운데 대기업 대출 연체율은 0.50%로 전월에 비해 0.15%포인트 하락했고, 중소기업 대출 연체율은 0.44%로 전월에 비해 0.18%포인트 하락했다.

중소기업 대출 중 개인사업자 대출 연체율은 0.29%로 전월(0.38%)에 비해 0.09%포인트 하락했다.

가계대출 연체율은 0.26%로 전월(0.31%)에 비해 0.05%포인트 하락했다. 전년 동월(0.26%)에 비해서는 0.003%포인트 올랐다.

주택담보대출 연체율은 0.20%로, 전월(0.22%) 대비 0.02%포인트 하락했고, 신용대출 연체율은 0.41%로 전월(0.52%) 대비 0.12%포인트 하락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신규 연체 발생 추이를 지속적으로 모니터링 하고, 충분한 대손충당금을 적립해 손실흡수능력을 강화해 나가도록 유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자료=금융감독원]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