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상반기 재정 22조 조기집행"…코로나19 피해 선제대응

한지연 기자입력 : 2020-02-18 10:00
기업 피해 극복 위한 3개 분야 15개 사업 발표 공공 일자리 2700명 확대, 350개 전통시장 ‘안심클린시장’ 운영 서울시 재정 62.5%(21조4000억원)신속집행

박원순 서울시장(오른쪽)[사진=연합뉴스]


서울시가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민간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시 재정 22조원을 상반기 조기투입한다. 지역사회 방역을 강화하고, 피해 소상공인의 경제적 지원을 돕는 한편 소비활성화를 위한 내수 진작에도 힘쓴다. 지난 메르스 사태에 이어 박원순 서울시장이 코로나19에도 발빠르게 대응하고 나섰다.   

서울시는 18일 코로나19로 인한 기업의 피해 극복을 효과적으로 지원하기 위한 추진계획을 발표했다. 주요 내용은 △감염불안 방지를 위한 사업장 방역추진(3개 사업) △기업 경영난 해소를 위한 기업 피해 지원(3개 사업) △시민일상 회복을 위한 소비 및 내수 진작(9개 사업) 등 3개 분야 15개 사업으로 구성됐다. 

우선 서울 시내 350개 전통시장과 상점가에 방역인력 1000명을 투입한다. 앞서 시는 서울 4대문 권역 전통시장과 구로지역 등 총 8개 전통시장 9334개 점포에 대해 방역을 실시한 바 있다. 이번 2차 방역은 앞서 진행된 1차 방역과 자치구별 자체 방역에서 제외된 지하도상가, 무등록시장 등 69개 전통시장을 포함한 216개 전통시장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총 2700명의 취약계층 공공일자리도 확대한다. 전통시장의 방역을 완료할 수 있도록 1차로 1000명의 공공 일자리를 확대하고, 2차로 관광·소상공인 등 피해업종이나 실직상태의 근로자를 대상으로 1700명을 추가 고용한다.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 대상 특별경영안정자금'도 신설된다. 직접피해기업 범위를 관광·외식·숙박 등 18개 업종으로 늘리고, 코로나19 확진자 이동경로상 업체 정보공개로 피해를 입었거나 강제·자가격리로 영업을 중단한 소상공인에게 1% 초저금리 자금을 지원한다. 올해 내 만기 도래하는 일시상환 보증 대상으로 상환기간을 1년 연장해 상환을 유예하고, 신규 대출에 대해서는 거치 기간을 확대해 상환조건을 개선한다.

신속한 자금 지원을 위해 상담인력을 보강하고, 절차도 간소화한다. 상담인력을 78명 증원하고, 무방문 신용보증제도 심사금액을 기존 5000만원에서 7000만원으로 늘린다. 

20일부터는 서울사랑상품권의 1인당 월 할인 구매한도도 2배로 상향한다. 전통시장과 골목상권을 살리기 위해 도입된 서울사랑상품권은 월 50만원 한도 내에서 10% 할인된 가격에 구매 가능한데, 이를 4월 말까지 현행의 두 배로 늘린다. 개인당 월 최대 10만원의 할인혜택을 얻을 수 있다. 

또 시는 중소기업 물품 조기구매, 소상공인 활성화 등을 위해 상반기에 자치구 전체 재정의 62.5%인 21조9043억원을 집행한다. 작년 조기집행 실적보다 6조5256억원 늘어난 규모다.

이와 더불어 올해 6월까지 공공구매 예산의 60%인 2조5200억원을 투입해 중소기업 제품 구매에 집행한다. 

박 시장은 "소비심리가 움츠러들어 중소기업, 소상공인, 자영업자 등이 어려움에 직면해 있다"며 "바이러스로 인해 우리의 일상이 무너지지 않도록 서울시가 일선 현장에서 민생을 챙기며 조속히 정상화될 수 있도록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