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헬로비전, 기가인터넷 커버리지 99% 확대… LG유플러스와 시너지 발휘

윤경진 기자입력 : 2020-02-18 08:57
LG헬로비전의 권역 내 케이블 기가 커버리지가 99%까지 확대됐다. LG헬로비전은 LG유플러스와 시너지를 통해 품질경쟁력과 가격경쟁력을 동시에 확보하고 고객 만족을 위한 혁신을 가속화한다는 방침이다.

LG헬로비전이 LG유플러스와 협력으로 케이블 기가 커버리지를 확대한다고 18일 밝혔다. LG유플러스의 인터넷망을 임차해 기가 인프라를 추가 확보함으로써, 고객에게 더욱더 빠르고 안정적인 기가인터넷 서비스를 제공하게 됐다. 기가인터넷을 시작으로 양사 시너지 사업이 본격화될 전망이다.

이번 협력으로 LG헬로비전은 기존 서비스 권역 내 기가 커버리지를 99%까지 끌어올렸다. 케이블 특성상 HFC(케이블 광·동축케이블 복합망) 인터넷에 주력했던 LG헬로비전은 기존 30%대였던 기가 인프라를 크게 개선하게 됐다. 2011년 9월 기가인터넷 서비스를 국내 첫 상용화한 데 이어, 기가인터넷 대중화의 발판을 마련했다.

99%의 커버리지를 기반으로 기가인터넷 확산에 주력한다. 5G 시대에 걸맞은 탄탄한 유선 인프라로 안정적인 콘텐츠 서비스 환경을 제공하겠다는 목표다. 또한 방송·인터넷·모바일 결합이 견고해지는 상황에서, 합리적인 가격의 고품질 기가인터넷을 주력 상품으로 성장시켜 케이블TV의 재도약을 견인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LG헬로비전의 기가인터넷 상품은 통신사 대비 최대 36% 저렴한 것이 강점이다. 기가인터넷과 UHD 방송을 결합한 주력 상품의 3년 약정가는 2만원대로, 동일 품질의 통신사 상품과 비교해 1만원 이상 저렴하다. 무약정 인터넷 단품 역시 통신사 대비 가격경쟁력에서 우위를 확보했다.

통신사의 휴대폰을 사용 중인 경우, 동등결합을 통해 인터넷 요금의 20%를 추가 할인받을 수 있다. 동등결합은 SK텔레콤·KT·LG유플러스 통신 3사의 휴대폰과 LG헬로비전의 인터넷을 결합하면, 휴대폰과 인터넷 요금을 각각 할인해 주는 제도다. 통신 3사는 자사 유·무선결합과 동일한 할인을 제공하고, LG헬로비전은 추가로 20%를 할인해준다.

장상규 LG헬로비전 홈사업그룹 상무는 "LG유플러스와 협력으로 기가인터넷 커버리지를 확대하고, 품질과 가격경쟁력을 확보하게 됐다"며 "기가인터넷을 케이블 재도약의 핵심축으로 성장시키겠다"고 밝혔다.
 

LG헬로비전이 기가커버리지를 확대하며 기가인터넷 확산에 본격 나섰다고 밝혔다.[사진=LG헬로비전]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