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천산천어축제는 계속되어야 한다”

(화천)박종석 기자입력 : 2020-02-17 16:58
화천군 1년 농사...직접 경제효과 1,300억 원, 3,000명 일자리 창출 이상 고온...기후 변화에 대비한 체계적인 대응책 마련되어야 동물권 단체의 불편한 외침...산천어를 사랑하고 아끼는 축제 이미지 필요
 

2020 화천산천어축제가 지난 16일 축제장 산타우체국 앞에서 열린 폐막식을 끝으로 21일간의 일정을 마무리했다. [사진=화천군 제공]


2020 화천산천어축제가 지난 16일 폐막했다.

강원 화천군은 폐막 이후 "악조건으로 흥행을 기록하지는 못했지만, 아무런 사고 없이 안전하게 축제를 마무리했다"며 “축제의 흥행 실패보다 화천의 힘을 보여준 축제였다”고 밝혔다.

실제로 지역 안팎의 여론은 화천군과 화천군민들이 축제를 지키기 위해 보여준 책임감과 위기대응 능력을 높이 평가했다.

이번 축제는 아프리카돼지열병, 이상고온, 코로나19 등 최악의 조건에서 21일 동안 치러졌다.

축제장을 찾은 관광객 수는 이러한 악조건으로 크게 줄었다. 지난해 184만 명을 기록했던 축제장이 올해는 고작 42만7,000명 정도에 그쳤다.
 

지난 11일 화천군민들이 아프리카돼지열병, 이상고온, 코로나19 등 최악의 조건에 관광객의 발길이 뜸해지자 축제를 지키기 위해 축제장에서 대보름행사를 가졌다. [사진=박종석 기자]



국가대표 겨울 축제의 불운은 지난해 9월 경기도 파주시 돼지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확진되면서 시작됐다.

축제 개막도 쉽지 않았다. 개막이 포근한 날씨에 얼음이 얼지 않아 두 차례 연기됐다. 얼음낚시는 축제의 꽃이지만 개막 후에도 겨울답지 않은 날씨가 이어져 수상낚시로 바뀌었다.

여기에 코로나19 확진자가 1월 20일 축제를 앞두고 국내에서 발생했다. 더욱이 감염 확진세가 축제 기간에 이어지자 폐막을 앞당겨야 한다는 회의론이 나오기도 했다.

악재가 겹친 가운데 화천군민들이 분노하는 일도 터졌다. 지난 6일 조명래 환경부장관이 화천산천어축제와 관련 "생명을 담보로 한 인간중심의 향연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본다"고 언급했기 때문이다.

이에 화천군과 지역단체 그리고 군민들은 “어떠한 경우에도 축제는 계속되어야 한다”며그 이유에 대해 “산천어축제는 화천군의 경제 위기를 헤쳐나가는 숨통이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화천산천어축제가 개막 후에도 포근한 날씨가 이어지며 얼음낚시터에 얼음이 얼지 않자 얼음낚시 대신 수상낚시로 운영됐다. [사진=박종석 기자]


화천산천어축제는 겨울의 묘미를 온몸으로 즐길 수 있는 국가대표 겨울축제다. 그래서 '세계 4대 겨울 축제', '세계 겨울의 7대 불가사의', ‘대한민국 대표 겨울 축제’라는 수식어가 따라 다닌다. 이곳에는 얼음낚시를 비롯해 얼음썰매와 얼음축구 등 추울수록 재밌는 놀이가 모두 모여있다.

동물권 단체의 비인도적이란 지적도 있지만, 이 같은 매력에 13년 연속 매년 100만 명 넘게 방문하며 겨울 축제의 즐거움을 만끽한다. 외국인도 3년 연속으로 10만 명 이상이 축제장을 다녀갈 정도로 인기를 끌고 있다.

더불어 축제의 발전은 3,000명의 일자리 창출과 직접 경제효과 1,300억 원이라는 효과를 낳았다. 2003년에 시작된 축제는 지역 경제 활성화에 없어서는 안될 화천군의 1년 농사가 된 것이다.

하지만  기후 온난화에 따른 이상 고온과 동물권 단체의 불편한 외침은 풀어야 할 숙제로 남았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