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發 고용한파] 코로나19 더 확산되면 관광산업 일자리 7만8000여개 감소

원승일 기자입력 : 2020-02-17 06:50
한경연 분석, 메르스 수준 확산시 방한 외국인 165만명 감소 사스 수준 확산시 취업유발인원 5만5000여명 감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더 확산하면 국내 관광산업 일자리가 최대 7만8000여개 감소할 것이란 조사 결과가 나왔다. 전제는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MERS) 수준으로 확산될 경우다.

최근 한국경제연구원이 펴낸 보고서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진세가 멈추지 않아 2015년 메르스 때처럼 번지면 한국을 찾는 외국인은 165만명 줄고, 관광 수입이 4조6000억원 감소할 것으로 추정된다.

이는 메르스 당시(2015년 5∼12월) 관광객과 관광수입 감소율 14.4%와 27.1%를 적용해 산출한 것이다.

국내 관광산업 생산유발액은 8조6000억원, 부가가치 유발액은 4조원, 취업유발인원은 7만8100명 줄어들 것으로 분석됐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이 메르스 수준으로 확산할 때 한국 관광산업의 생산·부가가치유발액, 취업유발인원 감소 규모.[자료=한국경제연구원]

업종별로 보면 취업유발인원 감소는 도소매·상품중개서비스 4만500명, 숙박서비스 1만5800명, 음식점과 주점 1만5000명 등이다.

한경연은 코로나19가 2002∼2003년 발생한 사스처럼 9개월 간 유행할 경우도 가정해 분석했다.

그 결과 관광수입이 17.2% 감소하면 관광산업 취업유발인원은 5만5600명에 감소할 것으로 추정됐다.

방한 외국인이 125만명, 관광수입이 3조2000억원 줄어들면서 생산유발액과 부가가치유발액도 각각 6조1000억원과 2조8000억원 감소할 것으로 전망됐다.

업종별 취업유발인원 감소는 도소매·상품중개서비스 2만8800명, 숙박서비스 1만1200명, 음식점과 주점 1만700명 등이다.

코로나19의 직격탄을 맞은 관광업계는 급기야 정부에 지원을 호소했다.

관광업계 종사자들은 지난 14일 박원순 서울시장 주재로 열린 간담회에서 소액공제, 고용유지 지원금 등을 신속히 집행하고, 지원도 더 확대해 달라고 요청했다.

한 여행사 대표는"지난해 12월 정부가 국내 여행 비용 100만원을 소득공제해 주겠다고 발표했는데, 빨라야 올 연말에나 시행될 것"이라며 "조속히 시행되게 해달라"고 말했다.

박원순 시장은 "코로나19 극복과 민생경제 회복을 위해 현장 목소리를 정책에 반영하겠다"고 답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