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중국 유학생, 입국 후 14일 동안 1일 1회 모니터링…휴학 허용·권고(종합)

황재희 기자입력 : 2020-02-16 18:57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사진=연합뉴스]

교육부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유학생 보호·관리 방안을 발표했다.

중앙사고수습본부(이하 중수본)는 16일 오후 5시 30분 정부서울청사에서 개최된 브리핑에서 '중국 입국 유학생 보호․관리 방안’에 대해 발표했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브리핑에서 “입국 전에는 입국 예정일과 국내 거주(예정)지, 연락처 등을 확인하고, 대학이 개강일 등 학사일정과 등교 중지 방침 등을 사전에 고지한다”며 “비자발급 지연 등 코로나19로 인해 입국이 어려운 학생들은 중국 내에서 원격수업을 적극 활용하도록 안내하거나 휴학을 허용·권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입국 시에는 특별입국절차에 따라 검역을 강화해 유학생의 건강상태를 철저히 확인하고, 입국 즉시 학교 담당자에게 보고해 학교가 학생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 하도록 한다.

입국 후 14일인 등교중지 기간 동안에는 대학이 매일 학생의 증상유무를 확인하고, 기숙사 또는 자가에 머물면서 최대한 외출을 자제하도록 지도한다.

기숙사에 입소하는 학생의 경우 1인 1실 배정을 원칙으로 하고, 증상 발생 여부 등을 매일 모니터링 한다. 유학생간 접촉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관리를 철저히 하고, 증상 발현 시 즉시 보건당국과 연계해 신속하게 대응한다.

유 장관은 “원룸 등 자가에서 거주하는 학생은 2주간 외출․접촉 등을 자제하도록 하고, 학교에서 1일 1회 이상 증상 유무를 모니터링하게 된다”며 “학생 스스로도 ‘자가 진단 앱’을 통해 매일 증상 유무를 응답하고, 무응답시에는 보건소, 지자체 등과 연계해 관리한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대학 내 식당, 도서관 등 다중이용시설 이용이 제한됨을 학생에게 사전에 안내하고, 대학별 이용제한 조치를 마련토록 한다.

등교중지 기간이 종료된 이후에는 최종 증상 여부를 학교에서 확인해 등교지도를 한다. 증상 발현 시 즉시 보건당국과 연계해 신속히 대응할 수 있도록 대학-지자체-보건당국 간 핫라인을 구축하고, 대학에 유학생 전담조직을 두어 학생(그룹)별로 체계적으로 관리한다.

유 장관은 “정부는 대학과 함께 학생회, 유학생회, 교직원, 학부모 등과 지속적으로 소통해 상호 이해를 도모하고, 자율적으로 생활수칙을 준수할 수 있도록 유도해 갈등이 미연에 방지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초등학교 개학을 대비해서는 방역을 강화한다.

개학을 앞둔 학교는 사전 특별소독을 실시하고, 개학 이후에는 세면대·문손잡이·난간 등 접촉이 많은 곳을 매일 수시로 소독해 학교 위생관리를 강화한다.

또 개학과 동시에 학생 대상 기침예절, 손씻기, 의심증상 시 대처요령 등 개인위생 교육을 강화하고, 학부모에게도 학교 위생조치 사항과 예방수칙을 홍보해 불안감 해소와 감염예방에 노력할 계획이다.

유 장관은 “학생 및 교직원 중 확진환자가 발생해 학교 휴업이 필요한 경우 보건당국 및 교육부와 협의를 통해 최소기간으로 실시하도록 해 신학기 교육과정을 정상적으로 운영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