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29번 확진자 다녀간 고대안암병원 응급실 잠정 폐쇄…36명 의료진 격리

황재희 기자입력 : 2020-02-16 17:08
고대안암병원 응급실 방역 중

[사진=연합뉴스]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29번 확진자가 다녀간 고려대학교안암병원 응급실이 잠정 폐쇄됐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6일 오후 1시 30분 정부오송청사에서 코로나19 정례 브리핑을 개최하고, 고대안암병원 응급의료센터가 잠정 폐쇄됐다고 밝혔다.

29번 확진자는 82세 남성으로, 15일 오전 11시 45분경 고려대 안암병원 응급실에 가슴통증을 호소하며 도착했다. 당시 발열과 기침 등 호흡기 증상은 없었으며, 해외 여행력이 없어 선별진료소를 그대로 통과했다.

그러나 X선 촬영(엑스레이)과 컴퓨터단층촬영(CT) 검사를 진행한 후 의료진 소견으로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진행한 결과, 양성으로 확인돼 16일 새벽 1시 40분께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인 서울대학교병원으로 이송됐다.

이에 따라 고대안암병원은 응급실을 폐쇄하고 방역작업에 들어갔다. 또 환자를 진료한 응급실 의료진 36명은 자가격리에 들어갔으며, 당시 응급실에 있던 환자 6명은 1인실에 격리된 상태다.

고대안암병원에 따르면, 당시 응급실에는 환자가 많지 않았고, 베드(침상) 1개마다 커튼(가림막)이 처져있었다. 의료진이 비교적 빨리 코로나19를 의심해 접촉자도 많지 않았다.

보건당국은 현재 29번 확진자의 감염경로와 접촉자 파악 등의 조사를 진행 중이다.
글로벌 k-방역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