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성훈, 제네시스인비테이셔널 2R 5위…매킬로이 2위

이동훈 기자입력 : 2020-02-15 10:38
강성훈 6언더파 공동 5위 매킬로이 7언더파 공동 2위
강성훈이 쿠처를 추격한다. 매킬로이는 공동 2위에서 세계랭킹 1위 수성을 노린다.
 

티샷 후 타구 방향을 바라보는 강성훈[AFP=연합뉴스]


강성훈(33)은 2월15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리비에라 퍼시픽 팰리세이즈에 위치한 리비에라컨트리클럽(파71/7322야드)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제네시스인비테이셔널(총상금 930만달러, 한화 110억4840만원) 2라운드 결과 버디 6개, 보기 2개를 엮어 4언더파 67타, 중간합계 6언더파 136타로 공동 5위에 올랐다.

경기 후 인터뷰에서 강성훈은 “지난 몇 주간 퍼팅이 잘 안 돼서 고생했다”며 “지난주에 많은 변화를 주면서 퍼트감이 돌아와서 흐름을 탄 것 같다. 10번홀 더블 보기를 범할 상황에서 보기로 잘 막은 것도 좋은 퍼트 때문이었다”고 돌아봤다.

강성훈은 아웃코스 1번홀(파5) 버디로 쾌조의 스타트를 끊었다. 3번홀(파4) 버디를 추가한 그는 6번홀(파3)과 7번홀(파4) 두 홀 연속 버디를 추가해 전반 9홀 4타를 줄였다.

후반부에 들어선 강성훈은 10번홀(파4) 벙커에 두 번 빠지며, 흔들리는 모습을 보였다. 4번째 샷 만에 그린에 올린 그는 약 2.7m 퍼트를 성공했지만, 보기를 범했다. 이어진 11번홀(파5)과 12번홀(파4) 두 홀 연속 버디로 10번홀 실수를 만회한 그는 16번홀(파3) 티박스에서 그린을 넘기는 샷 실수로 보기를 범했다. 후반 9홀 잃거나 점수를 줄이지 못한 그는 4언더파 67타를 때렸다.

강성훈은 이날 티박스에서 평균 314.5야드를 날렸다. 비거리는 좋았지만, 페어웨이에 35.71%의 확률로 안착해 아쉬움을 남겼다. 그린 적중률은 66.67%로 평균치를 냈고, 퍼터로 얻은 점수는 2.959로 4타를 줄이는 원동력이 됐다.

1라운드 2언더파 69타를 친 강성훈은 이날 4언더파 67타를 때려 중간합계 6언더파 136타로 애덤 스콧(호주), 러셀 헨리(미국) 등과 나란히 공동 5위에 올랐다.

1라운드 선두 맷 쿠처(미국)가 2라운드 두 타를 더 줄이며 9언더파 133타로 두 타 차 독주를 이어갔다.
 

티샷하는 세계랭킹 1위 로리 매킬로이[ EPA=연합뉴스]


세계랭킹 1위로 올라선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는 이날 4타를 몰아쳐 7언더파 135타로 해럴드 버너 3세, 윈덤 클록(이상 미국)과 나란히 공동 2위에 올랐다.

한국 선수 중 김시우(25)는 4언더파 138타 공동 11위, 1라운드 선두권에 올랐던 이경훈(29)은 이날 두 타를 잃으며 2언더파 140타로 24계단 하락한 공동 26위에 위치했다.

2018~2019시즌 PGA투어 신인상 수상자 임성재(22)는 2오버파 144타,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대상 수상자 문경준(38)은 10오버파 152타로 커트라인(1오버파)에 걸려 탈락의 고배를 들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