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중국 부동산업체 '자금난'…지방정부 줄줄이 대책 마련

배인선 중국본부 팀장입력 : 2020-02-14 11:32
장쑤성 우시 시작으로 시안, 선전,광저우, 저장, 톈진 등 부동산 살리기 대출 상환연장, 세금 납부 연장, 토지양도금 분할납부 등 조치
중국 각 지방정부가 코로나19 확산으로 부동산 시장이 꽁꽁 얼어붙자 중국 부동산업체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나섰다. 

경기 둔화에 부동산 규제 고삐로 가뜩이나 침체된 중국 부동산 시장은 코로나19로 또 다시 직격탄을 입었다. 수도 베이징에서는 이달 첫째 주 주택이 하루 평균 4채도 안 팔렸을 정도다. 당장 부동산 기업들이 자금난에 빠질 위험이 커지자 지방정부가 발 벗고 나선 것이다. 

가장 먼저 나선 건 장쑤(江蘇)성 우시(無錫)다. 우시 정부는 지난 12일 밤 부동산 살리기 조치를 발표했다고 중국 제일재경일보 등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부동산 건설업체, 중개업소, 주택임대업체 등 부동산 관련 업체들에 대한 세금 납부 연장 혹은 감면, 대출 자금 지원 등이 골자다. 오는 6월 30일 이전 상환해야 하는 1년 이내 단기 대출금은 상환 기한을 연장해주는 내용도 포함됐다. 자금난을 겪는 부동산 기업 숨통을 틔워 주기 위함이다.

이어 산시(陝西)성 시안(西安)도 대책을 내놓았다. 업체들이 토지 양도를 매입한 후 첫달 50% 대금 지불하고, 나머지는 1년간 분할 납부할 수 있도록 한 게 대표적이다. 토지시장에 활기를 불어넣기 위한 조치다.  부동산 시장 전망이 암울한 가운데 업체들이 좀처럼 토지 매입에 나서지 않아 토지 양도시장도 얼어붙었다. 토지양도 수입은 지방정부의 주요 세수원인만큼 재정에까지 영향을 미친다.

이어 선전(深圳), 광저우(廣州), 상하이(上海), 저장(浙江), 톈진(天津) 등에서도 잇달아 부동산 살리기 조치를 내놓았다. 중국 제일재경일보 집계에 따르면 13일까지 전국 10개 넘는 지방정부에서 부동산 대책을 내놓았다. 앞으로 더 많은 도시들이 부동산 살리기 대열에 참여할 것으로 예상됐다.
 

코로나19가 중국 부동산 시장도 강타했다. [사진=신화통신]


코로나19로 중국 부동산 시장이 입을 타격은 상당히 클 것으로 예상되면서다. 중국에서 부동산은 지역 경제를 지탱하는 중요한 산업이다.

통계 수치에서도 잡힌다. 앞서 블룸버그에 따르면 중국 초상증권이 중국 36개 주요도시 신규주택 판매량을 조사한 결과 전년 동기 대비 90%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8개 도시의 기존주택 판매량도 전년 동기 대비 91% 줄었다.

이는 코로나19 전염병 확산을 막기 위해 중국 대부분 도시에 ‘봉쇄령’을 내려 인구 이동을 막고 있기 때문이다. 당연히 집을 보러 오는 사람의 발길도 뚝 끊겼다.

일부 도시에선 사람 간 접촉을 막기 위해 주택 판매 금지령도 내렸다. 선전의 경우, 지난 6일부터 아예 신규 주택 판매 행위를 금지하고 중개업소가 고객을 데리고 집을 보러 다니는 행위 등을 금지했다. 허난성 정저우도 내달 16일까지 한 달 넘게 도시 전체 부동산 공사를 일제히 중단하도록 명령했다.

중국 부동산 시장이 코로나19로 받을 충격이 2003년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때보다 더 클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2003년엔 중국 부동산 시장이 상승 주기를 타고 있었던 것과 달리 지금은 부동산 규제에 따른 수요 부진에 조정장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신종 코로나 사태가 터졌기 때문이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2020 APFF 아시아 태평양 금융포럼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