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 "日크루즈서 우리 국민 내려달라"

윤세미 기자입력 : 2020-02-14 10:41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확진자 218명
이스라엘이 218명의 코로나19 집단 감염이 확인된 일본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서 자국민을 즉각 내려달라고 일본에 요청했다. 

NHK에 따르면 이스라엘 외무부는 12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이스라엘은 자국민 보호를 위해 선내에 있는 이스라엘 국민이 무사히 귀환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기울이겠다"며, 선내에 대기하고 있는 이스라엘 국적 승객을 즉시 하선시킬 것을 일본 외무성에 요청했다. 현재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는 이스라엘 국적 승객 15명이 탑승 중으로 알려졌다.

이스라엘 언론은 이 유람선에 탄 자국민을 화상통화 등으로 연결해 이들이 선내 격리 중에 겪는 어려움을 연일 전하고 있다. 이스라엘 정부를 향해 자국민 보호 조치를 취해야 한다는 여론의 목소리도 덩달아 높아지고 있다. 하루가 멀다하고 확진자가 무더기로 발생하면서 크루즈선이 '감염 공포에 떠는 감옥'이 됐다는 지적이다.

13일 기준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탑승객 가운데 코로자19 확진 판정을 받은 사람은 총 218명이다. 일본인이 110명으로 나머지는 미국과 호주 등 외국 국적자다. 확진자는 순차적으로 일본 의료기관에 이송되고 있다.

주무부처인 후생노동성은 확진자 외에도 고령에 지병이 있는 탑승자에 대해선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해 음성으로 확인되면 우선 하선시킨다는 계획이다. 나머지 탑승객은 오는 19일까지 선내에서 대기시킬 예정이다. 

그러나 확진자가 쏟아지면서 일본 정부의 대응을 둘러싼 국제사회의 불신도 높아지고 있다. 이스라엘이 자국민 하선을 요청하기에 앞서 지난 10일 러시아 외교부 대변인은 러시아라디오 방송에서 일본 정부의 대응을 두고 '혼돈과 무질서'라고 혹평했다. 

미국은 크루즈선 안에서 코로나19 감염자가 늘고 있다는 점을 인식하고 있다며 상황을 예의주시하겠다고 밝혔다. NHK에 따르면 하루 전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주일 미국 대사관과 제휴해 무증상자도 충분한 보호를 받고 있는지 확인하고 있으며 향후 대응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사진=AP·연합뉴스]


글로벌 k-방역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