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관광개발, 신종 코로나 피해 제주 소상공인 위해 지원 앞장

강영관 기자입력 : 2020-02-12 13:58
우리은행 등 4개 기업과 제주신용보증에 10억 출연 협약 체결

롯데관광개발이 12일 오전 제주 노형동 제주신용보증재단 회의실에서 도내 소기업 소상공인 금융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가운데 왼쪽은 오문택 제주신용보증재단 이사장, 오른쪽은 폴 콱 롯데관광개발 그랜드하얏트 제주 총 지배인. [사진= 롯데관광개발 제공]


롯데관광개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으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제주 지역 소상공인의 위기 극복을 위해 팔을 걷고 나섰다.

롯데관광개발은 12일 오전 제주 노형동 제주신용보증재단 회의실에서 도내 소기업 소상공인 금융지원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2억원의 특별출연금을 내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롯데관광개발 이외에도 국민·신한·우리·하나은행 등도 동참해 각각 2억원씩 총 10억원의 특별출연금을 마련했다.

제주신용보증재단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에 따라 직·간접적으로 피해를 입은 도내 소기업 및 소상공인을 상대로 특별출연금의 15배인 150억원을 보증 지원할 예정이다.

최대 3000만원까지 100% 전액 보증 방식으로 이루어지는 이번 지원을 통해 제주 도내 500개 소기업 및 소상공인이 혜택을 받게 됐다.

제주는 경기 침체에 이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우려에 따른 무사증 입국 일시 중단 사태까지 겹치면서 관광객이 절반 가까이 급감하는 등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위주의 제주 경제 전반에 직격탄을 맞고 있다.

김기병 롯데관광개발 회장은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를 통해 3100명의 고급 일자리 창출은 물론 세금도 가장 많이 내는 일등 향토기업으로서 소임을 다할 계획"이라면서 "이번 특별출연 업무 협약을 계기로 도내 소상공인과의 상생 노력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