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험지 출마 압박' 홍준표, 文 생가 '양산 플랜B' 제시…김두관 잡으러 가나

최신형 정치팀 팀장입력 : 2020-02-11 17:18
홍준표, 경남 민주당 성지 양산을 타협안…김형오 응답할지 미지수 당이 콕 집은 김태호 전 지사도 험지 출마 거부…최악 땐 당 칼날
'험지 출마' 압박을 받는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의 생가가 있는 '경남 양산 대전(大戰)'에 나가겠다고 11일 밝혔다. 당의 압박이 거세지자, 홍 전 대표가 '플랜 B'를 제시한 것이다.

앞서 김형오 한국당 공천관리위원장은 '험지 출마자'로 콕 집은 홍 전 대표와 김태호 전 경남도지사에게 이날까지 기다리겠다고 통보했다. 홍 전 지사에게는 '서울 강북 험지'를, 김 전 지사에게는 '경남 험지' 출마를 각각 권유했다.

홍 전 대표는 복수의 언론과 통화에서 양산을 지역을 김해을 창원·성산과 함께 '경남의 민주당 성지'로 꼽았다. 창원·성산은 노동자 표심이 강한 지역이다. 김해을은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생가가 있는 곳이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사진은 지난달 21일 경남 창녕군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간담회를 여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홍 전 대표는 "이번 총선은 문재인 정부와의 대결"이라며 출마 당위성도 전했다. 더불어민주당에선 '원조 친노(친노무현)'인 김두관 의원이 양산을에 도전장을 냈다.

당 공관위가 홍 전 대표의 타협안을 수용한다면, '김두관 대 홍준표'의 맞대결이 펼쳐질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김 위원장이 홍 전 대표의 타협안을 수용할지는 미지수다. 김 전 지사도 당의 험지 출마 권유를 거부, 김 위원장이 이들에게 '낙천 칼날'을 들이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홍 전 대표는 당 압박이 최고조에 달한 지난 6일 "25년 동안 당을 위해 험지에서 그만큼 헌신했으면, 이제 놓아줄 때도 되지 않았나"라고 고향 출마를 호소한 바 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