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원서류, 말만하면 자동 작성… AI시대, 공공서비스도 ‘최첨단’ 변신

송창범 기자입력 : 2020-02-11 15:00
행안부, ‘첨단 정보기술 활용 공공서비스 촉진’ 4개 사업에 46억 지원
민원서류를 말만하면 자동으로 작성해주는 시대가 열린다. 또한 거울이 사람의 동작을 인식, 수화로 답해주는 게 가능해진다. 인공지능(AI) 시대에 맞춰 공공서비스도 최첨단으로 바뀐다.

행정안전부는 올해 첨단 정보기술 활용 공공서비스 촉진 4개 사업에 총 46억원을 지원해 서비스한다고 11일 발표했다.

4개 사업은 △제주도의 인공지능 기반 행정서식 작성 도우미 서비스 △대전시의 스마트 미러 활용 민원안내 서비스 △경기도의 사물인터넷(IoT) 기반 스마트글라스 활용 원격 안전점검 서비스 △서울 성동구와 경기 부천시의 지능형 스마트 선별과제 서비스 확산으로 선전됐다.

제주도와 대전시, 경기도 사업은 신규사업으로 사업당 8~10억원, 성동구와 부천시는 확산사업으로 5~7억원의 예산이 지원된다.

‘제주도의 인공지능 기반 행정서식 작성 도우미’는 노인과 장애인, 외국인 등 정보취약계층을 위한 행정서비스다. 제주도는 올해 아동수당지급신청서 등 발급 빈도가 높은 30여종의 민원서류를 선정해 서비스를 구축할 계획이다. 서비스는 민원인이 원하는 서류를 AI에게 말하고 지문인식 등 본인식별작업을 거치면, 자동으로 관련 서식이 완성되는 형태다.
 

[스마트 미러 활용 한국수어 민원안내시스템 개념도.]


'대전시의 스마트 미러(거울) 활용 민원안내 서비스'는 공공기관을 방문하는 장애인을 위한 행정서비스다. 사람의 동작을 인식할 수 있는 스마트 거울을 설치해 수화 동작을 인식하고 수화로 답한다. 시각장애자를 위한 음성안내도 가능하다.

‘경기도의 사물인터넷 기반 스마트글라스(안경) 활용 원격 안전점검 서비스’는 실시간 안전점검 모니터를 위한 기술이다. 동영상 전송과 통신이 가능한 안경을 쓴 안전 요원이 현장점검을 하면서 동시에 전문가가 참여한 영상회의를 할 수 있다. 보다 전문적인 안전점검이 가능하다.

행안부와 사업주관 기관인 한국지역정보개발원은 4월 중 3개 지자체와 함께 사업자 선정을 완료하고, 11월말까지 시스템을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11월부터 각 시스템 별로 시범사업을 실시, 효과가 좋으면 내년부터 전국으로 확산할 방침이다.

서비스 확산에 나서는 ‘지능형 스마트 선별관제 서비스’는 AI가 미리 입력된 동작을 인식해 관제 요원에게 경고해 주는 시스템이다. 2018년 화성시에 구축된 이 서비스는 범죄와 사고 예방 효과가 높다는 평가를 받았다.

최장혁 행안부 전자정부국장은 “첨단 정보기술 활용 공공서비스 촉진사업을 국민의 생활 속 작은 불편까지 꼼꼼하게 챙겨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정부혁신의 마중물이 되도록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